Quantcast

[현장] ‘광대들:풍문조작단’ 김주호 감독, “조진웅, 이시대 광대답게 할 말해, 진짜 주인공이라 느껴”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7.22 12: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광대들:풍문조작단’ 김주호 감독이 조진웅을 보고 영화의 주인공이라고 느꼈다고 전했다.

22일 오전 CGV 압구정에서 영화 ‘광대들:풍문조작단’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조진웅, 손현주, 박희순, 고창석, 김슬기, 윤박, 김주호 감독이 참석했다.김민석은 군복무 중으로 부득이하게 참석하지 못했다. 

‘광대들:풍문조작단’ 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흔드는 광대들이 권력의 실세 ‘한명회’에 발탁되어 ‘세조’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내면서 역사를 뒤바꾸는 이야기다.

전작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연출한 김주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세조실록에 기록된 기이한 현상을 바탕으로 기발한 상상력을 더해 흥미진진하게 재해석한 팩션 사극을 선보일 예정이다.

조진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조진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조진웅은 ‘광대들’을 촬영하며 “영화 처음할때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처음엔) 카메라만 있고 관객이 없는게 당황스러웠다. 제목도 광대들인데 저도 광대이기때문에 광대들 얘기를 해보고싶었다. 거리에서 관객들 모아놓고 리액션을 주고받을때는 신명났다. 그런걸 카메라 앞에서 연기하면서 얻기란 쉽지않다”

평소 흥으로 유명한 조진웅은 학창시절 풍문을 했었다고 알려졌다. 김주호 감독은 “춤도 보여주셨다. 그런 전통극에 대한 감수성 같은 게 내재돼있으신 분이였다. 이런 영화에서 주인공이 흥이 없다면 트레이닝해서 만들어야 하는데 그게 단기간에 할수있는 게 아니다.진웅씨께서 잘아시다시피 현실참여적인 마인드를 소유하신 분이고 이시대의 광대들답게 할말은 하시고 이분이 가진 본인성정같은게 좋아서 진짜 우리 영화 ‘광대들’의 주인공이라고 느꼈다”고 전했다.

이에 김슬기는 “너무 멋있었다. 저희가 다 광대들이여서 광대놀음하는 장면이 많은데 모니터할때마다 시청자처럼 컷 할때까지 구경하고 그랬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맛깔나는 감초연기로 사랑받은 김슬기는 풍문조작단에서 연기, 소리를 담당하는 만능 재주꾼 역을 맡았다. 김슬기는 극 중 역을 위해 “큰 북도 배우고 해금도 배웠다. 안무도 배우고 열심히 배워서 많이 나오진 않지만 짧더라도 전문적인 느낌을 내고싶어서 열심히 했던 기억이 난다”고 전했다. 

영화 ‘광대들:풍문조작단’은 오는 8월 21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