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연예가중계' 김고은과 정해인의 인터뷰! 김고은, 유열의 영화출연 여부를 묻자 "극장에서 확인하라" 김고은의 첫사랑은?

  • 박유진 기자
  • 승인 2019.07.19 22: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유진 기자] 19일에 방송된 '연예가중계'에서는 김고은과 정해인의 인터뷰 영상이 공개되었다. 

 

'연예가중계' 캡쳐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의 주연인 김고은과 정해인이 인터뷰를 했다. 90년대생인 두 사람에게 영화 배경이 90년대 초반이라고 하자 두 사람은 사랑에 대한 감성은 예나 지금이나 마찬가지라고 답했다. 김고은에게 유열이 영화에 출연하는지를 묻자 "극장에서 확인하라"고 센스있게 답했다. 드라마 '도깨비'에서 호흡을 맞췄던 두사람은 김고은이 정해인에게 "다음 현장에서 만나자" 고 했었는데 진짜로 같이 만나게 되어 얼떨떨하다고 정해인이 밝혔다. 이에 김고은은 "빅픽처"라고 해서 웃음을 유발했다. 리포터가 "자신과는 언제 만나게 될까요?"라고 물었고 김고은은 "곧!" 이라고 답해서 웃음을 자아냈다. 

공유, 박보검, 이선균 등 여러 유명 남자배우들과 호흡을 맞춘 바 있는 김고은에게 정해인은 몇 번째냐고 묻자 김고은은 "첫번째!"라고 바로 답했다. 이어 "지금까지 만났던 배우들 중에서 최고는?"이라고 물었고 역시 "정해인" 이라고 답했다. 

정해인은 김고은이 자신의 말을 경청해주고 리액션을 잘 해주어서 촬영이 재미있었다고 밝혔고 두 사람은 음악취향도 같아서 발라드를 좋아했다. 정해인은 폴킴을, 김고은은 방탄소년단을 좋아했는데 정해인도 이에 동감을 했다. 

첫사랑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김고은은 있다고 답했고 정해인은 없다고 답했다. 김고은은 초6때 드럼을 치던 교회오빠를 짝사랑했었는데 말 한마디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에게 리포터는 귀가 움직이는 토끼모자를 선물했고 모닝콜 서비스를 위해 멘트를 부탁했다.  정해인은 수줍게 "일어나. 빨리 일어나" 라며 부끄럽게 말했고 김고은은 "일어나, 일어나라고. 일어나~ 일어나~"라고 멘트를 했다. 정해인은 집에가서 이불킥을 할 것 같다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