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집사부일체’ 장윤정, ‘어머나’ 부르면서 등장 “이상윤 리액션에 입갑판 같아”…장윤정의 ‘울타리 없는 집 최초 공개’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7.14 19: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집사부일체’에서는 장윤정이 멤버들의 사부로 등장하고 멤버들이 환호하는 가운데 이상윤의 리액션에 감탄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4일 방송된 sbs‘집사부일체’에서는 이상윤(38), 이승기(32), 육성재(24), 양세형(34)은 새로운 사부로 트로트 여왕 장윤정과 함께하게 됐다. 

 

sbs‘집사부일체’방송캡처
sbs‘집사부일체’방송캡처

 

장윤정은 붉은색 수트를 입고 히트곡 '어머나'를 부르며 등장했고 이승기, 육성재, 양세형은 덩실덩실 춤을 추었지만 이상윤은 박수를 치며 장윤정을 바라만 봤다.

장윤정은 노래가 끝난 후에 이상윤에게 “괜찮냐? 어쩜 이렇게 꼼짝도 안하고 리액션을 하지?”라고 말했다.

이어 장윤정은 이상윤을 보고 “내 노래 들으면서 저런 리액션을 처음봤다. 그냥 멍하니 있더라. 날 싫어하나 실망했나라고 생각했다”라고 고백했다.

그러자 이승기는 “저 형은 저게 진짜 좋아서 하는 리액션이다”라고 말했고 장윤정은 “대단하다”라고 답했다. 

육성재는 장윤정에게 “아름답다”라고 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괜찮냐. 하나하고 올라오는 길이라 세게 입었다”라고 밝혔다. 

양세형은 장윤정에게 “사부님 때문에 먹고 살았다. 제가 군대 전역하고 먹고 살 것 없을때 도전 1000곡을 나가게 됐다. 장기자랑을 했는데 로봇청소기를 7~9대를 받았다”라고 밝혔다. 

장윤정은 멤버들과 자신의 집으로 가면서 “애들은 노래할 때 도경환하고 똑같다고 보면 된다”라고 했다.

또 멤버들은 장윤정의 최초로 공개되는 울타리 없는 집으로 와서 아들 연우와 즐거운 시간을 보내면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주게 됐다. 

SBS‘집사부일체’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