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 몽타주 공개한 ‘황주연’ 누구?…센트럴시티 살인사건 ‘재조명’

  • 허지형 기자
  • 승인 2019.07.14 02: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SBS ‘그것이 알고싶다’ 측이 11년째 도주 중인 살해 용의자 황주연에 대한 제보를 받고 있다. 

지난 6월 SBS‘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공식 계정을 통해 “2008년 6월 17일 서울 서초구 센트럴시티 앞 노상에서 전처 김씨(당시 34세) 및 한 남성을 흉기로 해치고 11년째 도주 중인 살인 피의자 황주연(당시 만 33세, 현재 45세)을 목격했거나 사건에 대해 알고 계신 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고 밝혔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황씨는 지난 2008년 8월 16일 전처 김씨에게 ‘행복하길 바란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낸다.

하루 뒤인 8월 17일 그는 딸을 데리고 “엄마 보러 가자”며 서울로 올라오며 전처 김씨를 불러냈다.

오후 8시19분쯤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센트럴시티 앞 도로에서 흉기로 전처 김모씨와 함께 있던 내연남을 흉기로 찔렀다. 이 과정에서 전처가 사망하고 남성은 중상을 입었다.

경찰은 사건 발생 직후 황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하고 공개수배했다. 하지만 황씨는 종적을 감췄고, 11년째 도주 중이다. 

‘그것이 알고 싶다’ 페이스북
‘그것이 알고 싶다’ 페이스북

현재 그는 가발을 쓰거나 착용했떤 안경을 벗고 위장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황씨는 키 180cm에 호리호리하고 건장한 체격을 가졌다. 웃을때 왼쪽 입꼬리가 올라간다. 턱이 크고 길며 오른쪽 귀가 왼쪽에 비해 심하게 일그러졌다"고 설명했다. 현재 그는 11년째 잡히지 않고 지명수배 상태에 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