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 그후…목격자 “내가 이 사람을 또 마주칠 수 있다는게”

  • 허지형 기자
  • 승인 2019.07.12 18: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의 목격자와 용의자에 대한 단서를 추적해본다. 

13일 방송을 앞둔 ‘그것이 알고 싶다’는 목격자의 제보를 토대로 18년째 미제로 남아있는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 용의자에 대한 단서를 추적해본다. 

“대구에 은행 강도 사건이 있었는데... 그 시기에 뭐하셨는지 여쭤봐도 될까요?” 우리의 질문에 긴 한숨을 쉰 이 씨는 한동안 말이 없었다. 

이어 이 씨는 자신의 과거를 조심스럽게 꺼내놓기 시작했는데 과연 이 씨는 18년 전 복면을 쓰고 은행에 나타난 그 남자가 맞는 건지 되짚어 본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홈페이지 캡처
SBS ‘그것이 알고 싶다’ 홈페이지 캡처

2001년, 대구 지역을 중심으로 발생한 살인, 총기 탈취, 은행강도, 차량 방화에 이르는 14일간의 연쇄 범죄가 일어났다. 

지난 5월 25일, 18년간 장기미제사건으로 남아있는 ‘대구 총포사 살인사건’이 ‘그것이 알고 싶다’를 통해 다시 한번 세상에 알려졌다. 

오랜 취재 끝에 추정한 범인의 특징은 경상도 말씨를 쓰는 남성으로 남성용 스킨 냄새가 났으며, 범행 수법으로 보아 칼을 잘 다루며 사냥 경험이 있을 거라는 점이다. 

사건 당시 작성된 몽타주와 함께 범인에 대한 정보가 방송을 타자 대구, 부산, 창원 등 전국 각지를 비롯해 미국, 중국 등 해외에서까지 “몽타주와 닮은 남자를 봤다.”는 제보들이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쏟아졌다. 

혹시 모를 범인에 대한 일말의 단서라도 찾기 위해 제작진이 백방으로 연락을 취하던 그때, 익숙한 번호로부터 문자 한 통이 왔다. 

연락해온 이는 2001년 당시 범인의 얼굴을 본 유일한 목격자인 그녀는 조심스럽게 이제껏 누구에게도 털어놓지 못한 이야기를 꺼내놓으려 한다고 말했다. 

지난 방송 당시에는 미처 꺼내지 못했다는 그녀의 이야기는 과연 무엇일까? 긴 고심 끝에 제작진에게 연락했다는 목격자는 사건 이후 우연히 회를 배달주문 했다 마주친 한 남자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정확한 시기와 상호까지 기억나진 않지만 배달 온 회를 받기 위해 문을 연 순간 비닐봉지를 들고 서 있던 남자의 얼굴을 보고 움직일 수 없었다고 한다. 

‘그것이 알고 싶다’ 유튜브 영상 캡처
‘그것이 알고 싶다’ 유튜브 영상 캡처

“99%, 저는 같다고 보는 거죠. 그 범인이랑”이라며 짧은 머리에 가르마까지, 착각이라 보기에는 남자의 외모가 2001년 당시 마주친 범인과 너무나도 닮아 있었다고 말했다. 

2001년 당시 경찰을 도와 여러 차례 용의자를 확인해줬지만 단 한 명도 범인이라 생각한 적 없었던 목격자였지만 그때 만큼은 달랐다고 한다. 

어느 늦은 저녁 목격자의 집에 회를 배달한 남자는 정말 범인인 걸까, 아니면 우연히도 범인과 너무 닮은 사람인 걸까.

목격자의 기억을 토대로 수소문한 끝에 제작진은 경상도의 한 시골 마을에서 횟집 사장 ‘이 씨’를 만날 수 있었다. 

조심스럽게 시작된 이 씨와의 대화를 시도했다. “대구에 은행 강도 사건이 있었는데 그 시기에 뭐하셨는지 여쭤봐도 될까요?”라는 질문에 그는 20여 년 전, 동네 친구들과 멧돼지 사냥을 즐겼으며, 독학으로 회 뜨는 법을 배웠고 소 발골에도 능하다고 했다. 

더불어 경상도 사투리를 사용했고, 당시 수배 전단 속 범인의 외모와 특징까지 많은 부분이 부합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이 그저 우연일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제작진은 고민 끝에 우리가 이 씨를 찾아온 이유를 전했다. 과연 이 씨는 18년 전 복면을 쓰고 은행에 나타난 그 남자가 맞는 걸까? 이번 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확인해본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