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슈퍼주니어 강인, “멤버들-엘프 미안해” 탈퇴 선언→하리수 vs 팬덤 갈등 점화 (ft. 최시원-성민)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7.12 11: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슈퍼주니어 강인이 그룹에서 자진 탈퇴하는 가운데 하리수가 팬덤 엘프에게 일침을 가하며 예상치 못한 설전이 진행 중이다.

11일 강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말 오랜만에 여러분들께 소식을 전한다. 좋지 않은 소식이라 마음이 무겁지만 고심 끝에 글을 올린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강인은 “저는 이제 오랜 시간 함께했던 ‘슈퍼주니어’란 이름을 놓으려 한다. 항상 멤버들에게는 미안한 마음 뿐이었다. 하루라도 빨리 결심하는 것이 맞다고 항상 생각해왔지만 못난 저를 변함 없이 응원해 주시는 분들과 회사 식구들이 마음에 걸려 쉽사리 용기 내지 못했고 그 어떤것도 제가 혼자 결정해서는 안된다는 생각도 했다”라고 슈퍼주니어의 탈퇴 의사를 밝혔다.

이어 “하지만 제 문제로 인해 겪지 않아도 될 일들을 겪는 멤버들을 지켜보면서 더 이상 늦춰서는 안되겠다는 판단을 하게 됐다”라며 “무엇보다 14년이란 오랜 시간 동안 언제나 과분한 사랑을 주신 E.L.F. 여러분들께 가장 죄송한 마음이다. 많이 늦었지만 슈퍼주니어란 이름을 내려놓고 홀로 걷는 길에도 항상 미안함과 고마움을 가슴에 새기고 나아가겠다. 끝까지 저를 배려해 준 멤버들과 회사 식구분들께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날 슈퍼주니어의 소속사 SJ레이블측은 톱스타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강인의 자진 퇴사 의사를 존중한다”라며 “다만 기존의 전속 계약은 유지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정해진 바 없다”고 덧붙였다.

강인-하리수 / 하리수 인스타그램
강인-하리수 / 하리수 인스타그램

강인의 탈퇴 소식이 전해지자 하리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와서 마음이 아프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슈퍼주니어 데뷔 당시 함께 활동했을 때, 항상 멀리 있어도 먼저 달려와서 인사할만큼 예의바르고 밝고 착하고 언제나 열심히 노력하던 후배였다”며 “안 좋은 기사가 뜰때마다 참 씁쓸했다”라고 말했다.

하리수는 “본인들이 좋아하던 연예인이 안 좋은 일을 겪었을 때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행위는 정말 아닌 것 같다. 개인적으로 팬이였단 말할 자격이 없지 않을까?”라며 탈퇴를 요구했던 팬들에게 아쉬움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누구보다 맘이 힘들 강인 동생에서 응원의 메시지를 보낸다. 언제나처럼 무대에서 방송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길 바라며”라고 강인을 응원했다. 

하지만 강인의 잘못을 비판하고 탈퇴를 지지해왔던 슈퍼주니어 팬덤을 도리어 비난하는 모습에 팬들은 분노했다. 하수리의 인스타그램에는 그를 향한 비난의 글이 이어졌고, 댓글의 정도가 심해지자 하리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피드에 일부 누리꾼의 댓글을 박제했다. 

하리수는 “욕설과 비아냥과 지금 나에게 쓴 글처럼 인격모독글을 쓰며 본인 얼굴도 공개도 못하는 부계정으로 쓰레기글을 남기는 당신들 같은 악플러들이 무슨 팬이라고 헛소리인지!!?.이런거로 재기? 우습지도 않네 진짜!”라며 “그리고 나 여성호르몬 안맞은지 25년인데?! 내가 여성호르몬 맞는걸 보셨나보네요?! 무슨 근거로 그런 얘기를 하시는지요? 진짜 개웃기네”라고 분노했다.

하리수 인스타그램
하리수 인스타그램

그가 공개한 댓글에는 “형 이런 이슈 이용해서 재기할 생각하지 말고 스스로 자립해” “아무리 여성 호르몬을 맞아도 남잔가봐”등의 조롱 글이 담겼다.

앞서 강인은 지난 2016년 음주운전 뺑소니 사고로 입건, 벌금형을 받은 후 연예 활동을 중단했다. 지난 2017년에는 여자친구를 폭행해 또한번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지난달 슈퍼주니어 측은 컴백과 관련 “멤버들과의 논의 끝에 정규 9집 앨범은 이특, 희철, 예성, 신동, 시원, 은혁, 동해, 려욱, 규현 9인이 참여하는 것으로 결정하게 됐다”며 “강인과 성민은 향후 별도의 개인 활동으로 인사드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슈퍼주니어 팬덤 E.L.F는 “슈퍼주니어 내 강인과 성민의 영구 퇴출을 요구한다. 본 성명서의 시작과 끝, 그리고 마무리까지 함께 진행한 모든 팬들은 오로지 강인과 성민, 두 명의 퇴출을 목적으로 모였음을 알려드린다”라며 성명서와 보이콧 매뉴얼을 게재, 성민과 강인의 탈퇴를 강력 주장했다.

최근 강인은 웹드라마 ‘미래에서 생긴 일’에 출연하며 3년 만에 복귀했으나 많은 팬들의 반발을 산 바 있다. 한편, 일각에서는 성민과 최시원의 탈퇴 여부에 대해서도 궁금증을 표하고 있다. 성민은 팬기만 논란, 최시원은 반려견의 개물림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가 있었으나 안락사를 시키지 않아 물의를 빚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