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슈퍼맨이 돌아왔다’ 벤틀리, 개인 의자에서 회장님 포스…“이렇게 편안한 의자가 있다니”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7.10 12: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샘 해밍턴이 벤틀리의 장난스러운 모습을 공개했다.

10일 샘 해밍턴의 아들 벤틀리의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이렇게 편안한 의자가 있었다니~~”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 벤틀리는 개인 의자에 앉아 무언가에 집중하고 있다. 쇼파에 누운 아빠 샘과 형 윌리엄과 대조되는 회장님포스가 웃음을 자아낸다.

이에 네티즌들은 “요즘 벤틀리가 세상 제일 예뻐”, “울 츄리 아주 세상 편하네ㅋㅋㅋㅋ”, “우리 벤틀리 집중해서 뭐 보는 거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벤틀리 해밍턴 인스타그램
벤틀리 해밍턴 인스타그램

한편, 윌리엄과 벤틀리는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슈돌)’에 출연하며 많은 시청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형 윌리엄은 2016년 7월 12일 생으로 올해 만 3살, 동생인 벤틀리는 2017년 11월 8일 태어나 올해 나이 2세다.

1977년생인 샘 해밍턴은 한국 나이로 43살이며, 아내 정유미 씨와 지난 2013년 10월 결혼했다.

샘 해밍턴과 윌리엄의 일상은 2016년 10월 방송에서 첫 공개 됐다. 

샘 해밍턴, 윌리엄, 벤틀리가 출연 중인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