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부산 지하철 파업, 10일 오전 5시부터 돌입…부산교통공사 측 “출퇴근 시간대는 100% 정상운행”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7.10 02: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부산 지하철 노조가 10일 새벽 파업 돌입을 선언했다. 이는 부산 지하철 노사가 9일 마지막 임금, 단체 교섭에서도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9일 오후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부산 지하철 노사는 이날 오후 3시부터 노포 차량기지에서 만나 마지막 협상을 벌였지만 결국 협상 타결에 실패했다. 

협상이 결렬되자 노조는 조합원 비상총회를 열어 10일 오전 5시 첫 전동차부터 파업에 돌입한다고 선언했다. 노사는 핵심 쟁점인 임금인상률과 통상임금 증가분을 활용한 신규 인력 채용 규모를 두고 장시간 협상했지만 끝내 의견 차이는 좁혀지지 않았다.

이날 열린 협상에서 노조는 4.3%였던 임금인상률을 1.8%로 낮추고 742명이었던 신규 채용 규모도 550명으로 줄이는 수정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사용자 측은 임금 동결에 497명 채용으로 맞서 끝내 협상 타결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노사는 파업 예고 시점인 10일 오전 5시 전까지 추가로 협상할 뜻이 없다고 밝혔고, 이에 부산 지하철 파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노조는 10일 오전 5시 기관사부터 파업을 시작해 오전 9시 기술과 역무, 차량 정비 등 전 분야로 파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하지만 부산도시철도는 필수 공익사업장이기 때문에 노조가 파업하더라도 필수유지 업무자 1010여 명은 근무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전체 조합원 3402명 중 필수유지 업무자를 뺀 2400여 명이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파업이 시작되면 전동차 운행률이 보통 때와 비교했을 때 61.7%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또 노조 서비스지부 소속 1호선과 2호선 4개 용역업체 소속 240여 명의 청소노동자도 동참할 예정이다.

사용자 측인 부산교통공사는 가용 인력을 총동원해 열차 운행 차질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특히 출퇴근 시간에는 비상운전 요원 59명을 투입해 전동차를 100% 정상 운행할 방침이다. 

공사는 다른 시간대에도 열차 운행률을 보통 때와 비교했을 때 70∼75% 수준으로 유지해 전체 전동차 운행률을 73.6%로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공사 관계자는 “필수유지업무자 1010여 명과 비조합원 등 자체 인력 512명, 외부인력 780명 등 비상 인력 2300여 명을 투입해 도시철도 안전 운행과 승객 불편 최소화에 힘쓸 예정”이라고 전했다.

부산 지하철이 파업에 돌입하면 운행률이 보통 때보다 떨어져 배차 간격이 길어진다. 출퇴근 시간인 오전 7∼9시와 오후 6∼8시에는 전동차가 100% 정상 운행할 예정이라 교통대란은 피할 수 있지만 그 외 시간에는 전동차 운행 간격이 늘어지기 때문에 시민들이 불편을 겪는다.

단 무인경전철인 4호선은 파업과 관계없이 정상적으로 운행할 예정이다. 

파업이 장기화될 경우 필수유지 업무자와 대체 투입된 인력의 피로도가 높아지면서 안전사고가 발생할 개연성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번 부산 지하철 노조의 파업은 약 2년 7개월 만이다. 노조는 2016년 9∼12월 3차례에 걸쳐 22일간 파업한 바 있다. 

한편 노조는 올해 임단협에서 임금 4.3% 인상과 4조 2교대 노동조건 개선 및 안전확보를 위해 742명 안전인력 확충, 연간 300억원에 이르는 통상임금 추가 발생분을 노동조건 개선 및 안전인력 재원으로 활용(기발생분은 개별 임금채권으로 협의 대상이 아님)할 것을 요구했다.

반면 사측은 임금 동결과 4조 2교대 노동조건 개선 및 제도 변경에 따른 497명 안전인력 확충, 기발생분에 대해 소송제기액의 약 27% 수준 지급 후 소송 취하, 통상임금 기발생분 및 추가 발생분에 대해 노동조건 개선 및 안전인력 재원으로 활용 등을 제시하며 맞섰다.

앞서 노조는 지난달 11~13일 조합원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실시했다. 그 결과 전체 조합원 3911명 중 3403명이 투표에 참여했고, 이 중 2774명이 찬성표(81.5%)를 던져 파업을 가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