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부산지하철 노사 협상 결렬로 10일 새벽 파업…교통공사 비상운전요원 투입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7.09 21: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부산지하철 노사의 임단협 최종 교섭이 결렬됐다. 이에 노조는 앞서 예고한대로 오는 10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

부산지하철 노조는 9일 오후 8시 30분께 사측인 부산교통공사와 벌인 임단협 최종 교섭에 대해 결렬을 선언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노조는 이날 조합원 비상총회를 가진 이후 10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파업은 10일 오전 5시 기관사부터 시작해 오전 9시 기술, 역무, 차량정비 등이 차례대로 동참하게 되며, 파업 돌입 시 노조 서비스지부 소속 1호선과 2호선 4개 용역업체 소속 240여 명의 청소노동자도 동참할 예정이다. 

노사는 이날 오후 3시부터 부산 금정구 노포차량사업소에서 임단협 최종 교섭을 벌였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5시간30분만에 결렬을 선언했다. 

이 교섭에서 노조는 최종 요구안을 사측에 제시했다. 먼저 임금 인상을 총액대비 4.3% 인상에서 1.8% 인상으로 낮췄고, 노동조건 개선 및 안전확보를 위한 인력 요구안 742명에서 550명으로 축소했다.

9일 오후 부산 금정구 부산교통공사 노포차량사업소에서 부산지하철 노사 대표들이 임단협 최종 교섭을 벌이고 있다. 노조는 이날 최종 교섭이 결렬되면 오는 10일 오전 5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2019.07.09. / 뉴시스
9일 오후 부산 금정구 부산교통공사 노포차량기지창에서 운행에 나서는 열차들이 대기 중이다. 부산지하철 노사 대표들은 이날 임단협 최종 교섭을 벌이고 있으며, 노조는 이날 최종 교섭이 결렬되면 오는 10일 오전 5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2019.07.09. / 뉴시스

더불어 노조는 통상임금 해소를 위해 이미 발생한 통상임금 미지급액 중 소송 미제기 금액에 대해 노조가 소송을 제기하지 않고, 향후 발생하는 통상임금은 노동조건 개선 및 안전 인력 재원으로 활용할 것을 요구했다.

노조는 최종 요구안에서 더 이상 양보는 없다는 입장이었고, 이에 대해 부산교통공사는 임금 동결 입장을 고수해 노사간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 관계자는 "임금 인상안 부문에서 노사간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해 협상에서 진전이 없었고, 나머지 현안에 대해서는 논의조차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10일 오전 9시께 부산시청 앞에서 파업 돌입 기자회견을 열고, 이어 오전 10시께 조합원 1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파업 출정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부산도시철도는 필수공익사업장으로, 노조 파업 돌입시 필수유지업무자를 통해 평일 대비 약 61.7%의 열차 운행률을 유지해야 한다. 이에 따라 부산교통공사 필수유지업무자는 1014명으로, 노조의 파업 참가자 수는 전체 조합원 3400명 중 필수유지업무자를 제외한 2400여 명에 달할 것으로 노조는 예상했다.

부산교통공사는 노조가 총파업에 돌입하면 비상운영 체제를 가동할 계획이다.

교통공사는 파업 돌입 시 비상운전요원 59명을 투입해 출퇴근 시간대(오전 7~9시, 오후 6~8시)에는 평상시 대비 100% 수준으로 정상 운행하고, 기타 시간대에는 70~75% 수준을 유지해 전체 열차운행률을 73.6%까지 끌어올려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또 무인경전철인 4호선은 파업과 관계없이 정상적으로 운행할 예정이다.

더불어 교통공사는 관제·전기·신호·차량 등 7개 기술 분야 필수인력 1014명과 비조합원 등 자체인력 512명, 외부인력 780명 등 비상가용인력 2306명 전원을 현장에 투입해 도시철도 안전 운영 및 승객불편 최소화에 힘쓸 방침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