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기방도령’ 이준호-정소민-최귀화, 코믹부터 멜로까지…배우들의 완벽 케미 (종합)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7.03 13: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영화 ‘기방도령’이 언론시사회를 열고 베일을 벗었다. B급 감성 가득한 ‘기방도령’이 ‘극한직업’처럼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 주목된다.

2일 오후 서울 용산CGV에서 진행된 영화 ‘기방도령’의 언론시사회에는 남대중 감독과 배우 정소민, 최귀화, 예지원, 공명이 참석했다.

정소민-이준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소민-이준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영화 ‘기방도령’은 꽃도령 허색(준호 분)이 기방 연풍각을 살리기 위해 조선 최초의 남자 기생이 되기로 결심하며 일어나는 일을 담은 코미디 작품이다. 여기에 준호와 해원(정소민 분), 유상(공명 분)의 삼각 로맨스로 애틋함까지 선사한다.

또한 ‘기방도령’은 조선시대의 남존여비 사상과 신분 차별 등을 비꼬는 듯한 대사와 상황들을 나열하며 풍자와 해학의 재미를 전하기도 한다.

이날 남대중 감독은 “조선시대가 고귀하고 고급스러운 시대로 알려져 있지만 사실은 남존여비, 신분 차별 등이 있었던 시대다. 그런 것들을 해학적으로 풍자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며 영화를 통해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설명했다.

또한 남 감독은 “이전에는 없었던 독특한 이야기를 하고 싶어하는 건 연출자들의 공통된 생각인 것 같다. 가장 천한 신분 중 하나였던 기생과 여자들의 이야기를 남자가 먼저 깨달아서 이야기 해준다는 생각을 하다보니 ‘남자 기생’이라는 소재를 찾게 됐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영화 ‘기방도령’ 남대중 감독-출연 배우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영화 ‘기방도령’ 남대중 감독-출연 배우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언론시사회를 통해 ‘기방도령’이 공개된 이후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것은 준호와 최귀화였다. 두 사람은 ‘기방도령’에서 덤앤더머 같은 매력적인 호흡을 보여줄 뿐 아니라 각자의 캐릭터도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육갑을 연기한 최귀화는 “사실 ‘고려 왕족’이라는 특징은 시나리오에 없었다. 감독님과 상의하는 과정에서 ‘그냥 육갑은 심심하다. 전사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심은 것”이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최귀화는 “우리 영화에는 악역인 인물들이 없다. 착한 영화다. 인위적이지 않지만 웃기고 재미있다”라며 ‘기방도령’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최귀화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최귀화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남대중 감독과 해원 역의 정소민은 군 입대로 인해 함께하지 못한 준호를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남 감독은 “기생은 그 시대의 예인 이미지를 갖고 있었다. 오늘날로 따지면 아이돌이라고 생각한다. 이준호씨가 아이돌이라서 캐스팅한 것은 아니다. 배우 이준호로 캐스팅을 하고 보니 아이돌이었다. ‘배우 이준호가 어디까지 보여줄 수 있을까’를 생각했는데, 짧은 시간동안 한국 무용과 가야금 연주 등을 열정적으로 준비해왔다. 정말 촬영 장면 중에 골라서 쓰면 될 정도로 호사스럽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극중 준호와 애틋한 감정을 나누는 정소민은 “준호씨와는 동갑내기 친구다. 서로 아이디어를 주고 받으면서 재미있게 좔영했다. 같이 호흡을 맞추면서 준호 씨가 정말 대단한 배우라고 느꼈고,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며 훈훈함을 더했다.

‘기방도령’을 통해 데뷔 이후 첫 사극에 도전한 정소민의 연기도 주목할만한 대목이다.

정소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소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소민은 “첫 사극 출연이라 걱정을 많이 했다”며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그는 “사극 말투도 써본 적 없어서 걱정을 많이 했지만, 감독님이 그 부분을 자유롭게 열어주셨다. 그래서 생각보다 편안하게 촬영 했던 것 같다”라며 미술과 의상 등의 주변 환경덕에 자연스럽게 조선시대 배경에 집중할 수 있었다는 말을 덧붙이기도 했다.

이외에도 ‘기방도령’ 시사회에 참석한 남대중 감독과 예지원, 정소민, 공명, 최귀화 등의 출연진들을 서로를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으며 훈훈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코미디에 로맨스, 조선시대와 현 시대를 모두 아우르는 풍자와 해학이 녹아 있는 영화 ‘기방도령’이 배우들의 케미들만큼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지 주목된다.

영화 ‘기방도령’은 7월 10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