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국 트럼프-북한 김정은, 하노이회담 실패 후 큰 진전"…NYT, 카메라 앞에서 우정 과시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9.06.30 17: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P "역사적 이정표이지만 북미협상 의문 덜지는 못해"

[장영권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판문점 군사분계선 위에서 악수를 나눈 뒤 북측과 남측 분계선을 건너는 역사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미국 언론들은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사실상 실패로 돌아간 이후 양측이 다시 커다란 진전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CNN은 두 정상이 따뜻한 인사를 나눴다며 양측의 관계가 '확실히 회복(firmly back on track)'된 듯 보인다고 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의 "김 위원장을 당장 백악관으로 초청하겠다"는 발언에 주목하며 만약 이 약속이 성사된다면 엄청난 외교적 성과를 거두는 셈이라고 전했다. 

CNN은 이어 싱가포르, 하노이에서 이뤄진 북미 정상회담을 언급하며 김 위원장은 북한 지도자들이 해내지 못한 것들을 이미 달성한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워싱턴에서 양측 정상이 다시 만나게 된다면 이는 김 위원장의 커다란 승리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 역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발을 내디딘 첫 번째 현직 미국 대통령이 됐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국경을 넘어가 김 위원장과 악수를 하고 서로 등을 두드리는 모습이 전 세계로 생방송됐다면서, 두 정상이 유례없이 카메라 앞에서 우정을 과시한 것은 정체된 핵협상을 되살리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뉴시스
뉴시스

NYT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위대한 순간, 위대한 진전(Big moment, big moment, big progress)"이라고 말했고,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용기'를 칭송했다고 전했다. 

NYT는  짧은 만남이고 공식적인 협상도 아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의 우호관계를 과시함으로써 교착상태를 깨고 협상으로 나가는 길을 여는 '도박'을 감행했다고 평가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개인적인 외교가 과거 대통령들이 못했던 일을 성취할 수있는 신념을 다시한번 과시한 셈이라고 평가했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 땅을 밟은 순간을 역사적 '이정표(milestone)'으로 평가하면서도, 북미 비핵화 협상의 미래 및 북한의 핵무기 포기 의지에 대한 중대한 의문을 덜지는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