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트럼프 딸 이방카도 DMZ 방문해 김정은 만날까?…"초대받는다면 기꺼이"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9.06.30 13: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함께 방한 일정을 소화 중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보좌관이 30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방문 일정에 함께 참여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이날 블룸버그통신에 "만약 나도 (DMZ 방문)초대받는다면 그럴 것(If I was invited I would)"이라면서 "기꺼이(absolutely)"라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은 "매우 의미 있는 순간"이라고 평가했다. 

이방카 보좌관은 "우리는 한반도의 황금시대를 맞이하는 시작점에 있다"며 "이 단계로 접어들기 위해 북한이 취해야할 주요한 조건이 있다. 바로 비핵화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DMZ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고 싶다"는 입장을 시사했다.  

'김 위원장이 보낸 특별한 연락이 있었냐'는 기자의 질문에 이방카 보좌관은 "나는 팀이 이 역할을 해내도록 지켜보고 있다"며 모호한 답변을 내놨다. 

뉴시스
뉴시스

그는 "회담이 있든 없든 20일 (DMZ) 방문 일정은 북한과의 합의를 위한 또 다른 단계"라고 부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나도 오늘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에) 동행을 하지만 대화의 중심은 미국과 북한 간의 대화이므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차후에 대화의 의지를 보여주시고 또 좋은 결실을 이루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군사 분계선에서 김 위원장을 만나 악수를 한다면 그 모습만으로도 아주 역사적인 큰 사건이 될 것"이라며 "그 뿐 아니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프로세스에 있어서도 아주 큰 이정표를 세우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김 위원장과 만날 가능성을 기대하고 있다. 김 위원장도 (나를) 만날 의향이 있고, 저도 있다"며 "저희 둘다 지금 만남을 고대하고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사실은 행정적인 절차적 문제, 안전이나 경호 문제들이 있기 때문에 상황을 조금 더 지켜봐야겠지만 이뤄지면 흥미로운 좋은 시간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12시55분까지 정상회담을 진행하고 오후 1시 기자회견을 갖는다. DMZ 이동 시점은 기자회견 직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두 정상의 DMZ행이 확정됨에 따라 사상 첫 남북미 정상회동의 성사를 위해서는 김 위원장의 결단 만이 남게 됐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만난다면 그 장소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게 일반적인 관측이다.

판문점 JSA는 지난해 4월 27일 1차 남북 정상회담 때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처음 만났던 장소다. 당시 문 대통령은 당시 김 위원장과 악수를 나눈 뒤 김 위원장의 제안으로 잠시 군사분계선을 넘었다 오기도 했다. 이 장면은 전 세계로 중계됐고 1차 정상회담의 가장 인상적인 장면 중 하나로 남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