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선처 없다” 고준희, 비방한 악플러 11명 관할서 이송…現 2차 아이디 추적 중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6.24 12: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 고준희를 비방한 악플러들이 관할 경찰서로 이송됐다.

24일 일간스포츠에 따르면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오킴스 엄태섭 변호사는 “지난달 고준희와 관련된 근거없는 루머를 만든 악플러 12명을 모두 적발했다. 현재 전국 각 관할서로 이송돼 수사 중이다. 한 명은 해외 거주자로 기소중지다”고 밝혔다.

이어 “2차로 16개의 아이디를 추적 중이다”고 밝혔다. 마찬가지로 파악되는 즉시 법적대응을 이어갈 예정이다.

지난 3월 23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승리, 정준영, FT아일랜드 최종훈 등이 투자자 모임에 부르려고 했던 여배우가 현재 뉴욕에 있어 초대할 수 없다는 대화 내용이 공개됐다. 

방송 이후 고준희는 승리, 정준영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 대화에서 언급된 ‘뉴욕 여배우’라는 루머에 휩싸였던 바 있다.

이에 고준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실무근”이라고 말했다.

고준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고준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 “내 의도, 진실과는 무관하게 타인에 의해 소문의 중심이 되어 여배우로서 수치스러운 상황에 있는 피해자가 됐다. 저와 관련된 허위사실을 유포 및 재생산하는 등 불법행위를 하는 분들에 대해 절대 선처 없이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다”고 강경대응을 시사했다.

고준희는 “오히려 나였는지 묻고 싶고 답답하다. 나였다면 왜 부르려고 했는지 반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루머가 퍼질때 쯤 당시 드라마 촬영을 앞두고 루머가 일파만파 퍼졌고 부담을 느낀 방송사·제작사가 고준희에게 일방적 하차를 종용했다.

고준희가 스스로 하차를 결정한 것이 아니었던 것. 

엄태섭 변호사는 “일각에서 슬리나 ‘그것이 알고 싶다’를 고소하지 않고 왜 네티즌을 겨냥하냐는 말도 있었다“며 “고준희와 승리, 뉴욕 여배우를 연결지은 건 일부 네티즌이다. 루머를 만든 그들을 고소하는게 당연한 결과다”고 설명했다. 

고준희는 지난 2월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끝났다. 

루머를 만든 그들을 고소하는게 당연한 결과다"고 설명했다. 고준희는 지난 2월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끝났다.

고준희는 본인에 대한 악성 댓글을 단 누리꾼 12명(아이디 기준)에 대해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과 형법상 모욕죄로 경찰에 고소했다. 

특히나 고준희는 당시 루머로 인해 출연을 결정한 드라마에서 어쩔 수 없이 하차하기도 하며 정신적이나 금전적 손실을 입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