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고속도로 여배우 교통사고’ 한지성, 사고 당시 부검결과? 경찰, “면허 취소수준 만취상태”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6.21 19: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지난달 고속도로 2차로에서 차량을 세우고 내려 뒤따라오던 차량에 치여 숨진 여배우 한지성이 음주 상태로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부검결과 확인됐다.

21일 경기 김포경찰서는 지난달 6일 인천공항고속도로에서 승용차에 잇따라 치여 숨진 여배우 한지성이 사고 당시 음주 상태였다는 부검 최종결과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당시 한지성의 혈중알코올농도에 대해 ‘면허취소 수치(0.1% 이상)’라고만 밝히며 정확한 수치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한지성 인스타그램
한지성 인스타그램

경찰 관계자는 “한 씨의 정확한 혈중알코올농도를 공개하는 것은 피의사실 공표 우려가 있기 때문에 말할 수 없다”라며 “다만 한 씨가 음주운전을 한 것으로 드러난 만큼 한 씨의 남편을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조사할 방침이다”고 덧붙였다.

한지성의 남편은 운전자 한지성 옆 조수석에 앉아 음주운전을 한 한지성을 방조한 혐의로 조사할 방침이다.

한지성이 사고 당시 음주 상태였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의 감정 결과가 나온 것.

한지성 교통사고 당시 상황 / 연합뉴스
한지성 교통사고 당시 상황 / 연합뉴스

한편 한지성은 지난 6일 오전 3시 52분쯤 경기 김포시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2차로 위에 차를 세우고 밖으로 나왔다가 택시와 SUV 차량에 치이는 사고를 당했다.

머리 등을 크게 다친 한지성은 병원에 후송됐지만 즉시 숨졌다.

사고 당시 한지성은 소변이 마렵다는 남편의 요청으로 차량을 정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한지성이 왜 고속도로 한 가운데에 차를 세우고 밖으로 나왔는지 또 동승자인 남편이 진술한 사고 당시 상황이 명확히 규명되지 않는 등의 의문이 증폭되기도 했다.

아직도 그 사실은 밝혀진 바 없다.

한지성의 남편인 A씨는 당시 경찰 조사에서 “화장실이 급해 차를 세우고 인근 화단에서 볼 일을 보고 돌아와보니 사고가 발생했다”며 “사고 당일 영종도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셨다”면서 한지성의 남편은 “아내(음주)는 보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