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자유한국당 한선교, 임명 3달만에 사무총장 사퇴…‘건강상 이유’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6.18 02: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자유한국당 한선교 의원이 임명된지 3달만에 사무총장직을 사퇴했다. 

지난 17일 한선교 의원은 건강상의 이유로 사무총장직을 갑자기 사퇴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이날 한선교 의원은  기자들에게 "오늘 건강상의 이유로 사무총장직을 사퇴한다. 감사하다"는 내용의 단체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이는 황교안 당 대표가 3월 4일 그를 당 사무총장에 임명한 지 3달만이다.

황교안 대표는 사무총장의 사퇴에 대해 “건강상의 이유가 가장 큰 원인인 것으로 알고 있다. 본인의 뜻이 분명해서 수용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후임 사무총장 인선과 관련해서는 "당이 어려운 상황이니 적절한 분을 가급적빨리 찾아서 후임을 임명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선교 의원은 지난주부터 당 공식 일정은 물론 사무처 실국장 회의에도 잇달아 불참하면서 실제로 와병설이 돌기도 했다.

앞서 한 의원은 지난달 사무처 직원에게 욕설을 해 당직자들이 직접 사무총장 사퇴를 촉구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또한 바닥에 앉아 브리핑을 듣는 기자들에게 '걸레질을 하고 있다'고 막말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이에 한 의원은 같은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기자들의 취재환경이 열악해 고생한다는 생각에서 한 말로 상대를 비하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해명했다.

한선교 의원의 해당 발언으로  당내에서도 "당 조직을 추스리고 이끌어야 할 사무총장이 오히려 당과 대표에게 부담을 줬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한 중진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나쁘게 말하면 정신머리가 없는 것"이라며 "우리가 죽다 살아나 겨우 숨쉴 정도로 왔는데 무슨 파라다이스에 온 것처럼 언행을 하고 있다"고 한선교 의원을 비난했다.

황 대표 역시 한선교 의원의 발언에 대해 "말 한마디 한마디를 내가 다 코멘트하기는 어렵다. 우리 당은 국민에게 심려를 끼치지 않도록 더 유의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