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이강인 선제골’ 대한민국, 우크라이나에 1-3 역전패해 U-20 월드컵 준우승…안드리 루닌 골든글러브-이강인 골든볼 수상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6.16 07: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U-20 국가대표팀이 2019 FIFA U-20 월드컵 폴란드 결승서 아쉽게 유럽의 벽을 넘지 못했다.

정정용호는 16일(한국시간) 오전 1시 우치 스타디움서 펼쳐진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서 1-3으로 역전패했다. 이강인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카타르, 일본에 이어 역대 3번째로 결승 무대에 오른 정정용호는 경기 시작 직후부터 엄청난 기회를 맞았다. 김세윤이 상대 측면을 돌파하다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베스코로바이니의 태클에 걸려서 넘어진 것. 처음에는 파울이 선언되지 않았지만 VAR을 거쳐 페널티킥이 인정됐다.

키커로 나선건 ‘막내형’ 이강인. 세네갈과의 8강전서도 페널티킥으로 득점한 적이 있는 이강인은 전반 5분 골키퍼를 완벽하게 속이며 골을 집어넣었다. 이는 아시아팀 최초의 결승전 득점이었다.

대한축구협회 공식 인스타그램
대한축구협회 공식 인스타그램

이른 시간의 실점으로 인해 쫓기게 된 우크라이나는 동점을 위해 라인을 약간 올리고 좌우 측면을 이용해 수비진의 뒷공간을 노리는 모습을 보였다. 우리 수비진은 아주 큰 실수는 하지 않으면서 공격을 막아냈지만, 이전 경기들에서 보이지 않았던 잔실수가 조금씩 나오면서 불안감을 노출했다.

결국 전반 32분 김현우가 무리한 백태클로 경고를 받았고, 여기서 이어진 프리킥 상황서 오세훈이 헤딩으로 걷어냈다. 하지만 김세윤이 상대에게서 공을 빼내려다가 하필이면 노마크 상황에 놓였던 수프리아하에게 연결됐고, 수프리아하는 침착하게 골문 구석으로 공을 깔아차면서 동점을 만들었다. 이전까지 득점이 하나도 없던 그의 대회 첫 득점이었다.

전반 38분경부터 조금씩 공격을 시도하면서 반전을 꾀한 대표팀은 전반을 1-1로 마무리했다.

후반전이 시작되면서 정정용 감독은 김세윤을 빼고 엄원상을 투입하는 모습을 보였고, 우크라이나는 선수 교체 없이 한국을 상대했다. 그러나 이번에도 수비 집중력이 아쉬웠다. 후반 7분 애매하게 들어간 코노피아의 스루패스가 그대로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에게 연결된 것. 거의 1:1 상황에 놓인 수프리아하는 잠시 드리블을 한 뒤 침착하게 반대편 골문 쪽으로 낮게 슈팅하면서 역전골을 만들어냈다.

대한축구협회 공식 인스타그램
대한축구협회 공식 인스타그램

이후 우크라이나는 선수를 교체하면서 더욱 공세를 강화했다. 후반 20분까지 계속해서 공격을 주도하면서 골문을 위협한 것. 다행히도 대부분 골대를 넘어가거나 수비에 막히는 모습이 연출되면서 1-2 상황이 이어졌다.

대표팀은 후반 28분 분위기를 반전시킬 기회를 맞이했다. 이강인의 발끝에서 시작된 코너킥을 이재익이 완벽한 헤딩으로 연결시키면서 골문을 노렸지만, 상대 골키퍼 안드리 루닌(대회 골든글러브)의 엄청난 선방에 걸리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재차 코너킥을 얻었지만 이번에는 오세훈의 헤더가 너무 높이 뜨면서 기회가 무산됐다.

이후에도 이강인의 택배 크로스에 이은 기회를 많이 맞았지만, 골키퍼의 정면으로 가거나 혹은 슈팅까지 연결되지 못하면서 동점 기회를 놓쳤다.

오히려 상대 진영에서 공격을 시도하던 후반 43분 패스미스가 나오면서 우크라이나의 역습이 시작됐고, 거의 무방비 상태로 공을 내준 대표팀은 치타이슈빌리에게 쐐기골을 내주며 사실상 경기를 마쳐야 했다. 이전까지 눈부신 선방을 보여줬던 골키퍼 이광연이 드러누웠을 정도로 아쉬운 실점이었다.

추가시간이 5분 주어진 가운데, 대표팀은 이강인의 크로스를 이용해 만회골을 노렸지만, 결국 만회골도 기록하지 못한 채 경기를 마쳐야했다.

대한축구협회 공식 인스타그램
대한축구협회 공식 인스타그램

살인적인 일정을 소화한 대표팀은 결국 이번 대회서 만난 유럽팀(포르투갈, 우크라이나)에게 모두 패하면서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 이전까지 엄청난 활동량으로 대표팀에 활기를 불어넣었던 선수들 역시 체력이 방전된 모습을 보였다. 전력의 핵심으로 통하던 이강인 역시 많이 지친 듯 공을 제대로 지켜내지 못하는 장면이 많이 나왔을 정도.

그러나 당초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36년만의 4강 진출에 이어 남자 대표팀 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 대회 결승 무대에 오르는 신화를 써낸 U-20 대표팀은 많은 박수를 받았다.

더불어 이강인은 U-20 월드컵 역사상 아시아 선수로는 두 번째이자 대한민국 선수로는 최초로 골든볼(MVP)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이는 14년 만에 역대 두 번째로 어린 나이에 수상한 기록이며, 준우승팀서 나온 7번째 골든볼이다. 게다가 18세라는 나이에 골든볼을 수상한 선수는 디에고 마라도나, 리오넬 메시에 이어 3번째라는 점이 많은 기대를 갖게 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