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연애의 맛 시즌2’ 김재중 “‘연애의 맛’은 립스틱 맛 같아”…‘이상형은 박나래’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6.13 23: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연애의 맛 시즌2’에 출연한 김재중이 이상형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1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두번째 : 연애의 맛(연애의 맛 시즌2)’에서는 김재중이 패널로 출연했다. 

앞서 김재중은 ’연애의 맛 시즌2’에 출연 소식을 알렸다.

이로 그는 10년 만에 예능 게스트로 출연하게 돼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방송에서 김재중은 이상형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외모는 잘 안 보는 편이다”고 답해 모든 패널들의 야유를 이끌어냈다.

패널들의 반응에 웃음 짓던 김재중은 이상형으로 박나래를 언급했다.

그는 “방송을 가끔씩 찾아본다. 나래 누나가 방송에 많이 나오신다”고 말문을 열었다.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 2’ 방송 캡처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 2’ 방송 캡처

이어 “진호한테 사적으로 만날 수 있냐고 물어봤다”고 밝혔다.

하지만 박나래와 절친으로 알려진 이진호는 “만나도 실망만 할 것 같다”고 이를 말렸다고.

박나래를 고른 이유로 김재중은 “매력적인 사람이 좋다”고 답했다.

이어 김재중은 “‘연애의 맛’이 립스틱 맛 같다”고 표현했다.

그는 “상대가 생기면 뽀뽀를 하지 않냐. 맛을 느낄 수 있는 건 연애할 때만 그렇지 않냐”고 설명했다.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두번째 : 연애의 맛(연애의 맛 시즌2)’는 사랑을 잊고 지내던 대한민국 대표 싱글 스타들이 그들이 꼽은 이상형과 연애하며 사랑을 찾아가는 신개념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돼 시청자들을 찾아온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