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연애의 맛 시즌1’ 김정훈 소개팅녀 김진아, 논란 이후 더 예뻐진 근황…‘한국-이란전 축구 응원’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6.13 11: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연애의 맛 시즌1’에서 김정훈의 소개팅녀로 출연한 김진아가 근황을 공개했다.

최근 김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 응원 너무 열심히 했더니 앞머리가 맛이 갔다 2. 또정 마림 오늘도 즐거웠어 사랑해♥️ 3. 승모근으로 알아보는 민재슨수ㅋㅋㅋ#축구 #응원 #혼돈의카오스#korea #iran”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그는 지난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대표팀 한국과 이란의 평가전을 관람하고 있는 모습.

김진아는 빨간색 붉은 악마 머리띠와 블라우스를 착용하고 열띤 응원을 펼치고 있다.    

특히 더욱 사랑스러워진 김진아의 분위기가 눈길을 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와 넘 이쁘세요”, “진짜 귀여워요”, “열정이 대단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진아는 1994년생으로 올해 26세다. 1980년 생인 김정훈과는 14살 차이가 난다.

김진아 인스타그램
김진아 인스타그램

김진아는 연세대학교를 졸업했으며 직업은 인천공항 아나운서로 알려졌다.

그는 김정훈과 함께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1’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으나, 프로그램 막판 김정훈의 여자친구 논란으로 안타까움을 사기도 했다.

당시 김정훈의 전 여자친구 A씨는 김정훈에게 임신 중이라는 사실을 알리자 임신 중절을 권유했다고 폭로했다. 또한 김정훈이 집을 구해주겠다고 했지만 임대보증금을 내주지 않은 채 연락이 두절됐다고 밝혀 파장을 일으켰다. 이에 A씨는 김정훈에게 약정금 청구 소송을 제기했고 진실 여부에 이목이 모였다. 

하지만 이후 A씨는 김정훈을 상대로 한 약정금 청구소송에 대한 소취하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훈과 함께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김진아에게는 씻을 수 없는 오점을 남긴채 두 사람은 하차했다.

‘연애의 맛’은 사랑을 잊고 지내던 대한민국 대표 싱글 스타들이 그들이 꼽은 이상형과 연애하며 사랑을 찾아가는 신개념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최근 ‘연애의 맛’은 시즌2 방송과 동시에 그 인기를 다시 증명했다.

한편, 김진아는 평촌 롯데백화점 문화센터에서 100명~120명 규모의 토크 콘서트를 진행한다. 이는 지난 4월 콘서트 이후 두 번째 개최되는 토크 콘서트로 김진아의 애드립과 함께하는 풍부한 시간이 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