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쥬얼리 출신 조민아, 레이노병 투병 고백 전 일상…“CT검사 하러간다”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6.13 18: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레이노병 투병 사실을 고백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3일 조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앓고 있던 건 자가면역질환이었는데 밝혀진 건 레이노 병이고, 양성 소견이 의심되는 것들이 있어 추가 검사를 받았습니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그가 과거 게재했던 인스타그램 속 게시물도 눈길을 끌었다.

조민아 인스타그램
조민아 인스타그램

지난 3일 조민아는 장문의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지난주에도 실신을 하면서 119 로 응급실에 실려 갔다오는 등 몸이 망가질대로 심하게 망가진 상태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은 뇌 전산화 단층촬영 CT검사를 하러 간다. 추후 MRI 검사 유무가 정해질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으아 언니ㅠㅠㅠ 언니를 별로보지도 못하고 이렇게 보내야 한다는 게 너무 아쉽고 속상하지만 언니 몸이 우선이니까요ㅠㅠ...”, “건강이 최우선이야ㅜㅜ”, “건강이 우선이죠. 정말 부지런히 열심히 일하셨어요. 무엇보다 민아씨가 행복하길 바랍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아래는 조민아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홈베이킹 클래스 공방 
노뜨흐 프헹땅 
파티시엘 조민아 입니다.
2018년까지 
우주여신 조민아 아뜰리에 로 
참 많은 사랑을 받았었습니다.
2019년 여러분들께 공모 받아 
이름까지 함께 만든 
우리의 봄 이라는 뜻의 'Notre printemps' 으로 
깜짝 이벤트처럼 
잠시 돌아와 있는데요. 
길게는 6개월 짧게는 몇 달이면 
이 만남도 완전하게 끝이 납니다. .

블로그나 인스타를 보면서 
이미 느끼신 분들 많겠지만 
현재 병원 치료들을 병행하면서 
몸에 무리 되지 않는 선에서 베이킹클래스 위주로 운영하고있어 예전처럼 베이킹에만 모든 걸 걸고 
밤새 일을 할 수가 없어요. .

물론 현 매장은 카페와 수업을 
동시에 운영하고 있기 때문에 
오셔서 디저트만 구입도 가능합니다.

지난주에도 실신을 하면서 
119 로 응급실에 실려 갔다오는 등 
몸이 망가질대로 
심하게 망가진 상태인데요..
병원에서의 권유대로 
검사, 병원 치료들과
요양의 비중을 늘린 것은
살아야했기에 
선택이 아닌 필수사항이었지만
처음엔 
일과 제 자신을 분리해 가는 것이 
너무나 어색했고 
뭔가 나태해진 느낌도 들어서 
이래도 될까 싶었습니다. 
열심히만 할 줄 알았지 
안해봐서 쉬는 걸 할 줄 몰랐거든요.

이제 조금씩 적응이 되어갑니다. 
삶에서 거의 전부라고 할 수 있던 일만 할 땐 
좋았지만 버거웠고 
보람되지만 외로웠는데 
일상을 내려놓을수록 
저는 더 채워져 갔습니다.

버터 냄새에서 벗어나 
공기 좋은 곳으로 바람도 쐬러가고
제품 테이스팅이 아닌 
일반 음식들도 자주 먹고 하다보니 
블로그에 이제 일상 이야기들이 
더 많아지고 있어요. .

다양한 제 모습들을 보게 되어 
지금이 훨씬 좋다는 분들이 많아서 다행이고 
저도 좋습니다.

본 공방을 정리 후엔 
지금의 인스타 계정도
정리 할 예정입니다. 
소중한 추억으로 잘 간직하겠습니다.

오늘은 뇌 전산화 단층촬영 CT검사를 하러 가요. 
추후 MRI 검사 유무가 정해지겠지요. .

사람 마음이 참 이기적인게 
열심히 산답시고
자기몸 하나 못 챙겨놓고는 
일주일에 몇 번씩 
병원 갈 때 마다 
그렇게나 두려워하고
부디 아무 일 없기를 바랍니다. 
기도해주세요. 
별 탈이 없기를..
있다한들 금새 치유 해낼 수 있기를..

길게보아 남은 6개월의 기간 동안 
체력적으로 버텨내기 위해 
매일 요가, 필라테스, 조깅을 하면서 
정신수련과 체력단련을 하고있으니 
마지막 날까지 

행복한 베이킹 할게요. 
늘 감사했고, 
여전히 감사합니다.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