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수직이착륙 '플라잉 카' 우버 에어, 내년 시범운행…2023년 상용화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6.12 23: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우버가 내년에 '플라잉 카' 시범 서비스에 들어간다.

블룸버그 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우버는 11일(현지시간) 내년부터 호주 멜버른에서 '우버 에어' 시범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같은 해 미국 댈러스와 로스앤젤레스에서도 시범 운영이 이뤄지며, 2023년부터는 본격적인 상업 서비스를 할 계획이다.

우버 에어는 지정된 건물 옥상에서 승객들을 실어 나를 예정이다.

우버의 '플라잉 카' 밸 에어택시 / 벨
우버의 '플라잉 카' 밸 에어택시 / 벨

우버의 플라잉 카는 전기동력으로 움직이며 헬기와 고정익 비행기, 드론을 결합한 형태로 설계됐다. 수직 이착륙이 가능하다.

승객은 일반 우버 차량을 호출하는 것처럼 우버 앱을 이용해 플라잉 카를 부를 수 있다.

로이터통신은 멜버른에서의 시범운행과 관련, 멜버른 도심에 있는 웨스트필드 쇼핑센터 가운데 한 곳에서 승객들을 공항으로 실어 나를 계획이라면서 19㎞ 거리를 가는데 일반 차량으로는 25분, 교통체증시에는 1시간 이상이 소요되는 데 비해 '우버 에어'는 10분 정도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우버의 '플라잉 카' 밸 에어택시 / 벨
우버의 '플라잉 카' 밸 에어택시 / 벨

우버는 지난해 5월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우버 엘리베이트 서밋'에서 플라잉 카 모델을 선보인 바 있다.

우버의 항공 파트너사로는 벨 넥세스가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아래 이미지들은 벨이 CES 2019에서 공개한 에어택시다.

우버의 '플라잉 카' 밸 에어택시 / 벨
우버의 '플라잉 카' 밸 에어택시 / 벨
우버의 '플라잉 카' 밸 에어택시 / 벨
우버의 '플라잉 카' 밸 에어택시 / 벨
우버의 '플라잉 카' 밸 에어택시 / 벨
우버의 '플라잉 카' 밸 에어택시 / 벨
우버의 '플라잉 카' 밸 에어택시 / 벨
우버의 '플라잉 카' 밸 에어택시 / 벨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