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악화-호전 반복 끝 별세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6.11 00: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가 향년 97세로 별세했다.

지난 10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김대중평화센터는 “이 여사가 오늘 오후 11시 37분 소천했다”고 밝혔다.

이 여사는 그간 노환으로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해 치료받아 왔다.

최근 병세 악화로 위독한 상태에 빠졌던 이 여사는 악화와 호전을 반복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지난 9일 안정세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그의 별세 소식은 더욱 안타까움을 모았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1922년 태어난 이 여사는 서울대 사범대를 졸업한 뒤 미국 램버스대를 거쳐 스카렛대를 졸업했다.

귀국 후에는 대한YWCA 한국 여성단체협의회 이사 등을 역임하며 여권 신장에 기여했다.

이후 1962년 김 전 대통령과 결혼했으며, 1997년 김 전 대통령이 대통령에 당선된 뒤에는 ‘퍼스트 레이디’로서 활발한 내조를 벌였다.

김 전 대통령 별세 이후에도 재야와 동교동계의 정신적 지주로서 중심을 잡아왔다.

또한 마지막까지도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 자리를 지키며 의욕적으로 대북 사업을 뒷받침해 왔다.

그동안 노환으로 수차례 입원과 퇴원을 반복해왔던 이 여사는 최근 앓고 있던 간암 등이 악화해 위독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가족들과 동교동계 인사들은 이 여사의 병세가 악화될 것을 염려해 지난 4월 김홍일 전 의원의 별세 소식도 알리지 않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