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U-20월드컵] 한국VS일본 ‘한일전’ 앞둔 이강인, “애국가 크게 같이 불러줬으면”…경기일정 및 중계는?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6.04 12: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영원한 라이벌’ 한국 그리고 일본.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숙적 일본과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16강전에 대비해 마지막 훈련을 한 4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대회 공식 훈련장에서 진행됐다.

한국 대표팀은 5일 0시 30분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일본과 8강 진출을 놓고 다툰다.

주장 황태현(20·안산)은 “강인이가 제게 부탁을 했다”면서 U-20 월드컵 대표 막내인 이강인(18·발렌시아)의 말을 전했다.

“내일 경기에서 경기장에 오는 많은 팬분이 애국가를 부를 때 크게 같이 불러줬으면 좋겠다. 애국가 부를 때부터 우리가 압도했으면 좋겠다”

황태현이 옮긴 열여덟 살 이강인의 간절한 부탁이다.

열 살 때 스페인으로 건너가 발렌시아 유스팀에 합류하며 일찌감치 외국 생활을 시작한 이강인은 경기 전 양 팀 국가가 연주될 때 애국가를 특히나 열심히 따라 부른다.

한국일본 한일전 경기 / 2019 U-20월드컵 토너먼트 16강
한국일본 한일전 경기 / 2019 U-20월드컵 토너먼트 16강

이강인은 지난 2월 발렌시아 구단 SNS를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도 “경기장에서 태극기를 볼 때마다 행복하고 기쁘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지금부터 더 좋은 경험을 쌓고 많이 배워서 발렌시아와 한국 축구에 도움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힌 바 있다.

축구선수 이강인 / 연합뉴스
축구선수 이강인 / 연합뉴스

이강인은 이번 대표팀의 21명 선수 중 가장 나이가 어리지만,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무대에도 올랐을 만큼 기량 면에서 팀의 주축이기도 하다.

애국가 부르는 이강인과 U-20 국가대표 팀 / 연합뉴스
애국가 부르는 이강인과 U-20 국가대표 팀 / 연합뉴스

이강인은 “우리는 많이 노력했고 조별리그를 통과할 자격이 충분하다. 우리는 일본도 넘어서야 한다”고 16강전 각오를 밝혔다.

이를 본 한 누리꾼은 “이강인은 어른스럽다. 이대로 쭉 커서 세계적인 톱클래스 선수가 되길 기원한다”고 훈훈한 덕담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한일전 경기일정은 6월 5일 12시 30분에 방송된다. 한일정 경기는 아레나 루블린에서 진행된다.

한일전 중계는 KBS2, MBC, SBS, KBS N SPORTS, MBC SPORTS+, POOQ(푹), 아프리카TV 등에서 중계될 예정이다.

한일전 대한민국 정정용 감독과 대한민국 대표팀은 현재 피파랭킹 37위이며, 피파랭킹 26위인 일본과 함께 경기를 치룰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