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참사, 사망자 신원 모두 확인…‘피해 가족, 사고 현장으로 이동중’

  • 류가을 기자
  • 승인 2019.06.01 01: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가을 기자]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침몰사고로 사망한 한국인 7명의 신원을 모두 확인됐다.

31일 외교부 당국자는 “헝가리 당국 측에서 제공한 지문 자료를 토대로 한국 경찰청이 사망자 7명의 신원을 확인했다”며 “가족들이 현지에 도착하는 대로 유해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1시쯤 먼저 출국한 피해자 가족 10명은 오후 1시(현지시간) 부다페스트에 도착해 사고 현장으로 이동 중이라고 복수 매체를 통해 알려졌다.

30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사고 지점인 머르기트 다리 아래 강변에서 부다페스트 시민이 사망자를 추모하는 초를 켜고 있다. 연합뉴스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5312121001&code=940100#csidx50c47b66bbcd7e181f80fd6a0fe2def
30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사고 지점인 머르기트 다리 아래 강변에서 부다페스트 시민이 사망자를 추모하는 초를 켜고 있다. 연합뉴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지난 29일(현지시간) 한국 단체 관광객들이 탄 유람선이 대형 크루즈에 추돌 및 침몰하는 참사가 벌어졌다.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현장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현장

외교부는 해당 유람선에 한국인 33명이 탑승했으며, 그 중 7명이 구조됐고 19명을 실종됐다고 발표했다.

침몰 유람선을 이용해 패키지 투어를 진행한 ‘참좋은여행’ 측은 해당 유람선에 자사 인솔자를 포함해 31명이 탑승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인 사고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현지 언론과 외신 등은 좋지 않은 날씨 속에 사고 유람선이 다른 대형 크루즈선에 들이 받힌 뒤 침몰했을 것이라고 전하고 있다.

하지만 헝가리 현지 언론과 참좋은 여행사의 주장은 엇갈리고 있다. 

헝가리 현지 언론에서는 “유람선이 크루즈에 부딪혀서 전복이 됐다”며 해다 여행사와는 상반된 입장을 펼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