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참사, 참좋은여행사-헝가리 현지언론 의견 엇갈려…‘책임 누구에게’

  • 류가을 기자
  • 승인 2019.05.31 01: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가을 기자]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일어난 유람선 참사에 연일 애도의 물결이 뜨거운 가운데, 여행사와 헝가리 현지의 양측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지난 30일, 34명이 탄 유람선 ‘하블라니’가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다른 유람선과 충돌한 뒤 침몰했다. 로이터는 헝가리 국영방송 보도를 인용하며 사망자가 최소 7명이라고 보도했다.

이 가운데, 외교부는 해당 유람선에 한국인 33명이 탑승했으며, 그 중 7명이 구조됐고 19명을 실종됐다고 발표했다. 침몰 유람선을 이용해 패키지 투어를 진행한 ‘참좋은여행’ 측은 해당 유람선에 자사 인솔자를 포함해 31명이 탑승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인 탑승 유람선 침몰한 다뉴브강 주변서 수색작업 / 연합뉴스
한국인 탑승 유람선 침몰한 다뉴브강 주변서 수색작업 / 연합뉴스

사고 현장에서는 폭우가 내리는 가운데 소방선 등이 구조와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는 중이다. 해당 유람선 탑승 한국인들은 ‘참좋은여행’ 여행사가 내놓은 '발칸+여유있는 동유럽 6개국 12/13일' 패키지 상품을 통해 부다페스트를 여행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고와 관련 해당 패키지 여행 주최 측인 참좋은 여행사는 큰 배가 사고 선박을 추돌한 것이 침몰의 주 원인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한 매체를 통해 전했다.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현장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현장

하지만 헝가리 현지 언론과 참좋은 여행사의 주장은 엇갈리고 있다. 헝가리 현지 언론에서는 “유람선이 크루즈에 부딪혀서 전복이 됐다”며 해다 여행사와는 상반된 입장을 펼치고 있다. 

헝가리 유람선 참사의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피해자의 구조 현황은 아직 변화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참좋은 여행사는 자사 임직원진을 1,2차로 나눠 헝가리로 급파하고 사건 수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30일 새벽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헝가리로 떠났다. 강 장관은 한국과 헝가리가 긴밀히 협력해 위기를 극복할 것임을 밝혔다. 문 대통령 또한 다수의 한국인 사망·실종자를 낸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 관련 긴급대책회의를 청와대에서 열고 사태수습에 나섰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