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명란 바게트, 비리지 않고 부드러운 식감이 일품…“상당히 잘 어울린다“

  • 국다원 기자
  • 승인 2019.05.24 18: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다원 기자] ‘생활의 달인’에 소개된 명란바게트가 누리꾼들의 눈길을 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생활의 달인’에서는 명란 바게트의 달인이 소개됐다

이날 제작잔들은 빵 좀 먹는 사람들이 모인다는 달인의 빵집으로 향했다.

제작진이 가게로 들어가자 이미 안에는 손님들로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었고 사람들은 명란바게트를 먹고 있었다.

친숙하면서도 색다른 명란 바게트를 먹은 손님들은 “빵이랑 명란이랑 어떻게 보면 안 어울릴 것 같은데도 상당히 잘 어울린다“, “씹었을 때 그냥 명란젓을 먹었을 때랑 달리 쫀득한 느낌?”, “반찬으로 먹으면 비린데 빵으로 먹었을 때는 그렇게 비린 맛이 많이 안 느껴진다”며 호평을 이어갔다.

SBS ‘생활의 달인’ 방송 캡처
SBS ‘생활의 달인’ 방송 캡처

또한 달인은 명란 바게트에 들어갈 명란젓을 북어 묵, 콩나물, 비법 얼음으로 세 번 숙성 과정을 거쳤고 그 결과 탱탱해진 명란젓이 탄생했다.

이어서 명란젓은 오가피로 훈연 과정을 거치게 되는데 달인은 “오가피 순의 향기가 감싸지면서 명란에 스며들고, 끝 맛에 남는 향도 좋다. 비린 향도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렇게 달인의 노력으로 만들어진 명란젓은 바게트와 환상의 궁합을 자랑하며 손님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한편, 수십 년간 한 분야에 종사해 갈인의 경지에 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SBS ‘생활의 달인’은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