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민경욱의 김정숙 여사 황교안 외면 주장에 누리꾼 "좀스럽다. 독재자 후예답다"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19 20: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이 어제 광주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김정숙 여사가 황교안 대표와 고의적으로 악수하지 않았다고 비판해 물의를 빚고 있다.

민경욱 대변인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김정숙 영부인께서 황 대표에게는 왜 악수를 청하지 않고 뻔히 얼굴을 지나쳤을까요"라고 문제를 삼았다.

민 대변인은 "김정숙 영부인은 황 대표 우측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악수를 한 뒤, 악수를 청하지 않은 채 황 대표 얼굴을 뻔히 쳐다보고 황 대표 좌측으로 넘어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에게 악수를 청했다"며 불만을 토했다.

김정숙 여사는 희생자 고 조사천 씨의 배우자 정동순 씨의 손을 잡고 있다. 2019.5.18 / 연합뉴스
김정숙 여사는 희생자 고 조사천 씨의 배우자 정동순 씨의 손을 잡고 있다. 2019.5.18 / 연합뉴스

이에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민 대변인의 주장에 반박했다.

탁 자문위원은 "행사에서 참석자들과 악수할 때 대통령의 뒤를 따라 여사님이 움직이는데, 대통령 이동 시간에 따라 여사님이 미처 악수를 하지 못할 때가 있다"며 "경우에 따라 악수를 마친 대통령님이 여사님을 기다리고 서 계실 때도 종종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사님과 악수를 하지 못해 아쉬웠다면 그만인 것을, 굳이 저런 황당한 의미를 부여해 대통령과 여사님을 깎아내리려는 의도가 참 못됐다"고 비판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황망하다는 입장이다. "좀스럽다"라는 의견을 남기는 누리꾼도 있고, 악수를 가지고 논란을 일으키는 민경욱 대변인이 오히려 '황교안 대표의 체면을 더 구기는 행동'이라는 것을 모른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서로 악수나 하려고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아닐텐데, 어지간히 트집잡을 게 없어 별걸 다 트집을 잡는다'는 비판도 보인다.

한 누리꾼은 '5·18망언에 대해 징계도 반성도 하지 않은 자유한국당 대표를 문재인 대통령이 환영해 준 것 만으로도 많이 양보한 것'이란 주장도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5·18기념식에서 '희생자 유가족 손 잡고 울어주는 것이야말로 영부인이 할 일이고 가장 잘 한 일'이라며 '가당치 않은 주장 그만하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문재인 대통령이 기념식 연설에서 언급한 독재자 후예를 인용해 '독재자 후예답다. 사과도 반성도 없이 기념식에는 왜 왔느냐'고 질책하기도 했다.

반면 이를 보도한 연합뉴스의 네이버뉴스 댓글에는 입에 담기 힘든 일베가 주로 사용하는 험한 욕설이 가득해, 민경욱 대변인의 주장에 동조하는 국민들의 수준이 그대로 드러나기도 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