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뒤집힌 전두환 비석'…11공수에서 5·18 자유공원 옮겨, 시민이 밟을 수 있도록 거꾸로 눕혀놔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17 15: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5·18민주화운동 당시 무차별한 진압 작전을 수행한 제11공수여단 정문 앞에 세워진 이른바 '전두환 비석'이 광주 5·18자유공원으로 옮겨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광주시와 5월 단체는 전남 담양 11공수여단의 부대 준공기념석을 광주 5·18자유공원 화장실 인근으로 이전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준공 기념석은 1983년 11공수여단이 전남 담양으로 부대를 이전하면서 세워진 것으로 '선진조국의 선봉 대통령 전두환'이라는 글귀가 새겨져 있다.

17일 오전 11공수여단 정문 앞에 있던 부대준공기념석이 광주 서구 5·18 자유공원으로 옮겨와 거꾸로 눕혀져 있다. 2019.5.17 / 연합뉴스
17일 오전 11공수여단 정문 앞에 있던 부대준공기념석이 광주 서구 5·18 자유공원으로 옮겨와 거꾸로 눕혀져 있다. 2019.5.17 / 연합뉴스

5월 단체는 시민들이 기념석을 밟을 수 있도록 거꾸로 눕혀놓았다.

무고한 시민을 학살하고 헌정 질서를 파괴한 전두환과 신군부에 대한 분노의 의미를 담았다.

당초 비석은 공원 내 영창 옆으로 옮겨질 예정이었지만 '전두환의 이름이 공원 안으로 들어올 수 없다'는 일부 5월 단체 회원들의 반발로 공원 화장실 인근에 자리 잡게 됐다.

광주시 관계자는 "비석은 5·18민주화운동과 관련한 역사적 상징물 가운데 하나"라며 "교육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이전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