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KBS 막내 아나운서 이혜성, “전현무 경위서, 버전별로 존재”…전현무 경위서 작성 꿀팁 공개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5.17 15: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KBS 아나운서 이혜성이 선배 전현무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는 ‘아나운서국의 문제아들’ 특집으로 꾸며져 오영실, 한석준, 최송현, 오정연, 정다은, 이혜성이 출연했다.

이날 오정연과 최송현은 아나운서 동기였던 전현무에 대한 고마움을 밝혔다. 이때 후배 아나운서 이혜성은 “나도 감사한 게 있다”고 말했다.

이혜성은 “최근 잘못한 일이 있어서 경위서를 써야 했다. 어떻게 쓰는지 몰랐는데, 회사 컴퓨터에 ‘전현무’ 이름으로 검색하니까 수십 장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전현무-이혜성 / KBS2 ‘해피투게더4’ 방송캡처
전현무-이혜성 / KBS2 ‘해피투게더4’ 방송캡처

또한 “이름만 고쳐쓰면 될 정도로 버전 별로 다 있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전현무- / KBS2 ‘해피투게더4’ 방송캡처
전현무-조윤희-조세호 / KBS2 ‘해피투게더4’ 방송캡처

이에 대해 전현무는 아나운서실에 황금 USB 하나를 던지고 간 거라고 말했다.

이어 경위서 작성하는 꿀팁을 전수하기도 했다.

전현무-이혜성 / KBS2 ‘해피투게더4’ 방송캡처
전현무 경위서 작성요령 / KBS2 ‘해피투게더4’ 방송캡처

전현무는 “아무리 작은 실수라도 대역죄인인 것처럼 써야 한다”라며 “경중에 따라 글씨체를 달리했다. 지각 정도는 오이샘물체, 큰 일은 궁서체로 써야 한다”고 말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