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여름아 부탁해’ 이영은, 시어머니 김예령에게 “시험관 아기 가져”…문희경은 윤선우에게 여자 반대했다고 의사를 관둔 것 언급 ‘갈등’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5.16 21: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이영은이 시어머니 김예령과 아기 문제로 힘들어하고 문희경은 윤선우에게 여자를 반대해서 의사를 관둔 것을 언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6일 방송된 KBS1‘여름아 부탁해’에서 지난시간 명자(김예령)는 준호(김사권)의 원망을 듣고 자살하려 했지만 두려움 때문에 빠지지 못했다.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하지만 명자(김예령)는 지나가던 인부에 의해 자신의 의사와 상관없이 물 속으로 떨어졌고 자살미수라는 오해를 받게 됐다.

금희(이영은)와 석호(김산호)는 명자(김예령)의 소식을 듣고 경찰서로 달려갔다.

금희(이영은)는 준호(김사권)에게 “지금 당장 아들 노릇하라는 거 아냐. 내가 며느리 노릇하는 거 지켜보라는 것도 어렵냐”라고 말했다.

금희(이영은)는 명자에게 “어머니 저희 집으로 와서 점심 드시라”고 말했고 명자는 “고맙다 준호야”라고 말했다.

하지만 명자(김예령)는 금희(이영은)가 입양을 하겠다고 하자 시험관 시술을 다시 하라고 하며 입양을 결사 반대했다.

그러자 준호(김사권)는 명자에게 “어머니는 상관하지 마라”고 화를 냈다.

하지만 명자는 석호(김산호)에게 “내가 기분이 쎄하더라. 내가 대가 끊길까봐. 오게 됐다”라고 한 후에 영심(김혜옥)을 찾아가서 “막말로 준호가 밖에서 애를 만들면 어떻하냐?”라고 하며 따졌다.

이 말을 듣게된 영심(김혜옥)은 금희를 찾아가서 “시험관 아기 다시하라”고 하며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한편, 미국에서 셰프가 되어 집으로 돌아온 상원(윤선우)은 어머니 경애(문희경)와 갈등을 일으켰다.

경애(문희경)는 상원(윤선우)에게 “길을 막고 물어봐라. 여자 하나 반대했다고 의사를 관두는 사람이 있는지”라고 말했다. 

그러자 상원(윤선우)은 “6년 전에 끝난 얘기다. 그걸 왜 길을 막고 묻냐?”라고 응수하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또 집으로 돌아온 금동(서벽준)은 영심(김혜옥)과 재국(이한위)가 상심한 모습을 보게 됐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은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