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비디오스타’ 에일리, 다이어트 전 남자 선배 가수에게 들은 막말…“일찍 은퇴하게?”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5.16 17: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에일리가 남자 선배 가수에게 들었던 막말을 폭로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코요태-에일리 특집으로 꾸며져 김종민, 빽가, 신지, 에일리가 출연했다.

이날 에일리는 통통했던 시절 남자 선배에게 상처받았던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제가 한창 살이 쪘던 이유가 눈 뜨자마자 스케줄 하러 샵에 가고 바로 또 차에서 자다가 집에 도착하면 첫 끼를 폭식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오랜 시간을 보내니까 살이 찔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저는 무대만 열심히 하면 되는 줄 알았다”고 덧붙였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캡처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캡처

그러면서 에일리는 “그런데 어떤 남자 선배가 ‘너는 어떡하려고 그러니? 일찍 은퇴하게?’라고 말했다”며 “가수는 노래보다 몸매를 더 관리해야 하나?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특히 에일리는 3집 앨범 발표 당시 49kg까지 감량했지만 우울증이 왔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노래를 제일 잘 하는 게 내 목표인데 몸매 관리에 더 신경 쓰니까 목소리 자체가 어긋났다. 처음으로 성대 결절에 걸렸다”며 “내가 모델도 아닌데 모델처럼 몸매 관리도 해야 하고 많이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그 남자 가수 누구냐 진짜 매너 없다”, “에일리 살 안 빼도 예뻐요!”, “아니 가수가 노래 잘하면 됐지 진짜 별꼴이다”, “응원합니다 에일리!”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최고의 여성 MC들이 이끄는 ‘라디오스타’ 스핀오프 프로젝트, 새로운 예능 원석을 발굴하는 고퀄리티 정통 토크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 밤 8시 30분 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