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찰 "'패스트트랙 대치' 여야 고발사건 수사 방침 공개…수사 대상자 104명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13 12: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싼 정치권의 고소·고발 사건 수사 대부분을 맡게 된 경찰이 공정 수사 방침을 밝혔다.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은 13일 기자간담회에서 "국회 고발 건 13건이 영등포경찰서에 접수됐다"며 "법과 원칙에 의해 공정하게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야는 지난달 말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을 둘러싸고 몸싸움을 벌이는 등 격렬하게 대치했다.

패스트트랙 대치중인 여야 / 연합뉴스
패스트트랙 대치중인 여야 / 연합뉴스

이후 상대 당 의원에 대해 국회법위반, 공무집행방해, 재물손괴 혐의 등으로 무더기 고소·고발전을 이어갔고, 이 사건을 접수한 검찰은 대부분을 영등포경찰서에 수사를 지휘했다.

이에 따라 영등포경찰서는 중복 인물을 제외하고 총 104명에 이르는 국회의원과 보좌관 등을 수사하게 됐다.

원 청장은 "영등포경찰서 지능범죄수사과에서 수사를 시작했고, 사건의 추이를 보면서 (수사 인력 확대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며 "당시 상황과 관련해 국회에 폐쇄회로(CC)TV를 요청해 받았고 추가 영상도 요청해둔 상태"라고 설명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