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경원, 대구 집회서 "KBS 기자, 문빠·달창 이런 사람들에 공격받아"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11 23: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1일 '문빠'·'달창' 등의 용어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표현한 데 대해 사과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사과문을 내고 "문 대통령의 극단적 지지자를 지칭하는 과정에서 그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썼다"며 "인터넷상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 / 뉴시스
나경원 원내대표 / 뉴시스

나 원내대표는 이어 "결코 세부적인 그 뜻을 의미하기 위한 의도로 쓴 것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대구에서 열린 한국당 장외집회에서 "(대통령 특별대담 때 질문자로 나선) KBS 기자가 요새 문빠, 달창들에게 공격받았다"며 "기자가 대통령에게 좌파독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지도 못하느냐"고 발언했다.

'달창'은 '달빛창녀단'의 준말로, '달빛기사단'이라 불리는 문 대통령 지지자들을 향해 일부 극우 네티즌들이 속되게 지칭하는 용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