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김어준의 뉴스공장’ 나경원 비선 캠프 역할한 정보경찰, 한나라당과 한 팀이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2011년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정보경찰이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의 비선 캠프 역할을 했다는 경찰의 내부 문건이 드러났다고 한겨레가 어제(2일) 단독 보도했다.

한겨레는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통해 정보경찰이 청와대에 보고한 문건들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내부 문건에 따르면 야당 후보 동향 파악, 야권 시민단체 사찰, 선거 판세 분석, ‘나경원 귀족 이미지’ 희석 방안, 선거 전후 청와대의 국정 운영 방안까지 담고 있다.

당시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한나라당 소속 오세훈 서울시장이 무상급식을 반대한다며 나섰다가 논란이 거세진 바 있다.

무상급식 찬반투표까지 진행됐고 오세훈 전 시장은 무릎까지 꿇으며 무상급식에 반대할 것을 호소했다가 결국 사퇴했다. 

박원순 당시 변호사는 안철수 당시 원장과 단일화에 성공했다. 문건에 따르면 정보경찰은 이를 두고 좌파 결집 가속화라고 명시했다.

더 나아가 천안함 폭침에 대한 참여연대의 유엔 서한문 발송 등 박 변호사의 이념적 성향과 관련된 공세를 강화해 보수층 결집을 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겨레는 TV 토론회를 통해 나경원 후보의 입으로 현실화됐다고 지적했다.

나경원 후보는 박원순 후보에게 천안함 사건이 북한의 소행이라는 정부의 발표를 믿느냐며 박원순 후보 선거캠프 내에 참여연대를 공격했다.

참여연대 인사들이 천안함 사건이 북한의 소행이라는 정부 발표를 믿을 수 없다는 서한을 유엔에 보냈다는 것이다.

문건에서는 그 밖에 박원순 후보의 이념을 공격해서 보수층의 결집을 유도해야 한다는 말까지 나오는 것으로 알려진다.

3일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양홍석 변호사(전 경찰개혁위원회 정보경찰소위 위원)는 당시 정보경찰이 실제로 한나라당과 한 팀으로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당시 한나라당의 선거법 위반까지 의심되는 상황에서 정보경찰이 수사를 하지 않고 오히려 한 몸이 돼서 정치 조직이 됐다는 것이다.

한겨레는 정보경찰이 한나라당의 맞춤형 정치 컨설팅을 해 준 셈이라고 지적했으나 양홍석 변호사는 정치 컨설팅을 하는 여의도에서도 이런 발언을 했다면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유튜브 tbs TV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 캡처
유튜브 tbs TV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 캡처

문건의 내용을 더 살펴보면 당시 최고 쟁점은 물가와 전세난이었다며 이명박 정부의 불만이 우려된다는 말도 나온다.

한나라당과 이명박 정부의 고민을 정보경찰이 해주고 있는 셈이다.

당시 민주당의 복지 정책에 대해 허구성을 부각시키라는 말도 있다. 복지 확대는 증세로 이어진다는 여론을 만들어야 한다는 대책도 나온다.

민주당이 부산 동구와 PK(부산·울산·경남) 총선 공략에 나섰다며 전략을 세워야 한다는 말도 나온다.

당시 이상득 전 의원은 동생 이명박이 뼛속까지 친미와 친일이라고 발언하면서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에 대해서도 좌파 공격의 소재가 될 것이니 차단해야 한다고 나온다.

박원순 후보가 실제로 서울시장으로 당선된 이후의 대책까지 명시되어 있다.

자칭 보수 단체를 활용해 서울시장을 공략하라는 내용이 있었으며 당시 한명숙 전 국무총리 재판으로 좌파 결집이 우려된다는 말도 나온다.

현직 경찰 치안감 두 명이 2016년 박근혜 시절 정치 개입과 불법 사찰을 했다는 의혹을 받았으나 구속영장이 기각된 바 있다.

양홍석 변호사는 이명박 정부 때부터 박근혜 정부때까지 정보경찰의 이러한 정치 컨설팅이 있어 온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경찰개혁위원회에서는 앞으로 이러한 관행을 없애기 위해 정책 정보, 신원 조사, 집회 시위 관리 등을 각각 국무총리실, 인사혁신처나 소관 부처, 경비국으로 이전할 것으로 권고할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