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녹두꽃’ 조정석 “작품 선택 이유? 드라마 사극은 처음...작품의 이야기에 매료됐다”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4.26 16: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녹두꽃’ 조정석이 작품 출연 이유를 밝혔다.

26일 오후 2시 서울 목동 SBS 사옥서 ‘녹두꽃’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제작발표회에는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 최무성, 박혁권, 박규영, 노행하가 참석했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다. ‘정도전’, ‘어셈블리’를 집필한 정현민 작가의 신작이며,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 ‘쓰리데이즈’를 연출한 신경수 PD가 메가폰을 잡는다.

조정석 / SBS 제공
조정석 / SBS 제공

조정석은 자신의 과거를 향해 봉기한 동학군 별동대장 백이강 역을 맡았다. 작품에 출연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에 대해 조정석은 “영화에서는 사극을 한 적이 있었는데, 드라마는 처음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드라마를 통해서 긴 시간동안 많은 분들에게 인사드릴 수 있는 사극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늘 있었다. 그런데 때마침 이 작품을 만나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윤시윤-조정석 / SBS 제공
윤시윤-조정석 / SBS 제공

조정석은 “동학 농민 운동이라는 우리가 잊어서는 안될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인물들의 사랑, 형재애 등을 다룬 이야기에 매료됐다”면서 “신경수 감독님과 정현민 작가님의 조합 역시 작품을 선택한 이유 중 하나였다”고 언급했다.

가상의 캐릭터를 연기해야 하는 데 어려움이 있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조정석은 “오히려 가상의 인물이기 때문에 배우의 상상력이 동원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며 “캐릭터가 입체적으로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박혁권 / SBS 제공
박혁권 / SBS 제공

나이 차이가 9살 밖에 나지않는 박혁권과 부자 관계로 등장하는 것 때문에 몰입이 힘들지 않았을까. 조정석은 이에 대해 “촬영할 때는 전혀 이상하지 않았는데, 오히려 오늘 이 자리에서 이렇게 뵙게 되니 이상하다”고 답했다.

박혁권은 “어디 가서 아버지라고 부르지 말고 삼촌 정도로 불러달라”고 위트있는 답을 남겼다.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은 26일 밤 10시 첫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