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레이먼킴 아내 김지우, 인스타로 전한 근황 ‘이마부터 안 예쁜데가 없어’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4.26 00: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레이먼킴 아내 김지우가 근황을 전했다.

지난 25일 김지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눔의 뾰루지는 도대체 언제 없어질것이냐”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턱 밑에 난 뾰루지를 걱정하며 셀카를 찍은 모습이다.

김지우 인스타그램
김지우 인스타그램

이를 본 네티즌들은 “언니 저 요즘 완전 뾰루지부자”, “그래도 예뻐요”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지우는 셰프 레이먼 킴과 올해로 결혼 6년차로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김지우는 1983년생으로 올해 나이 37세이며 남편 레이먼킴은 1975년생으로 올해 나이 43세다.

그는 과거 방송된 SBS ‘영재발굴단’에서 남편인 레이먼킴 자랑을 통해 출연자들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김지우는 “보통 요리사들은 집에서는 요리를 안 하는데 내 남편은 집에서도 요리를 많이 해준다. 오늘도 촬영 전에 저녁에 라자냐와 파스타 중 뭘 먹을 거냐고 묻는 문자가 왔다“고 말하며 “나는 정말 시집을 잘 간거같다”고 답해 눈길을 끈 바 있다.

이어 “단점은 요리사인데 몸에 알레르기가 많아서 못 먹는 게 많다는 거다“라고 대답했다.

또한 “갑각류, 딸기, 사과, 우유 등 못 먹는 음식들이 참 많다. 그래서 셰프 일은 알레르기 약을 먹으며 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