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마약 혐의’ 박유천 소변 검사 ‘음성 반응’…16일(오늘) 국과수 감정 의뢰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4.16 17: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황하나가 마약 공범으로 지목한 박유천이 소변 간이 검사에서 마약 성분이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창철에 따르면 16일(오늘) 오전 박유천 압수수색 괒어에서 확보한 소변으로 마약 간이 검사를 한 결과 ‘마약 음성 반응’이 나왔다.

간이 검사에서 음성 반응이 나온 건 박유천이 마약을 한 적이 없다는 게 아니라 최근에는 한 적이 없다는 의미다.

통상 마약 간이 검사로는 일주일 이내에 마약을 투약한 것만 잡아낼 수 있기 때문.

경찰은 16일 확보한 박유천의 소변과 머리카락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정밀 검사를 맡겼다.

또한 국과수 정밀 감정은 최대 1년까지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할 수 있고, 검사 결과는 3주 정도 걸린다.

박유천은 마약 투약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된 남양유업 외손녀 황하나(31)와 함께 올해 포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유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유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유천을 압수수색한 경찰은 오는 17일(내일) 박유천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압수수색 전 체포영장도 신청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수사당국에 따르면 경찰은 박유천을 공범으로 지목한 황하나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최근 박유천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과 함께 체포영장도 신청했다.

박유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유천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사전 통신 수사 등을 통해 황하나의 진술을 뒷받침할 만한 정황 등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박유천이 기자회견을 한 지난 10일 이전에 체포영장을 신청했는데, 검찰은 박유천이 기자회견에서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히면서 체포영장을 반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