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세월호 5주기’ 영화 ‘생일’ 전도연 “끝난 이야기 아니야”…노란리본 물결 ‘생방송 오늘아침’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4.16 10: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생방송 오늘아침’에서 세월호 참사 5주기 소식을 전하며, 영화 ‘생일’을 소개해 화제다.
 
16일 MBC ‘생방송 오늘아침’의 ‘영화냐 실화냐’ 코너에서는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영화 ‘생일’을 리뷰하며, 남겨진 이들의 아픔을 위로했다.

MBC ‘생방송 오늘아침’ 방송 캡처
MBC ‘생방송 오늘아침’ 방송 캡처

오늘(16일)로부터 5년 전인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가 발생했다. 이날 오후 3시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사단법인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과 4.16재단이 공동 주관하고, 교육부·행정안전부·해양수산부·경기도·경기도교육청·안산시가 지원하는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이 열릴 계획이다. 이외에도 온·오프라인을 통해 전국적으로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추모 분위기가 조성되며, 노란리본의 물결이 이어질 예정이다.

이와 관련, 지난 3일 개봉한 영화 ‘생일’은 세월호 참사로 아들을 먼저 떠나보낸 가족 특히 부모의 이야기를 다룬다. 설경구와 전도연이 그 부모 역할을 맡아 부부로 출연한다. 아들이 없는 아들의 생일 때 희생자 가족이 함께 모여 서로가 간직했던 특별한 기억을 선물하며 위로의 시간을 가지는 장면이 담겼다.

이종언 감독은 “2015년 여름에 봉사를 하러 갔었는데 아이들의 생일날이 다가오면 그 아이를 추억하고 기억하는 생일 모임을 가졌다”며 해당 영화를 제작한 계기에 대해 밝혔다. 전도연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아픔은) 지금도 계속 진행 중이고 끝난 이야기가 아니라고 생각을 한다”고 말했고, 설경구는 “그분들의 이야기를 정확히 전달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영화 관람객들은 “자식 잃은 부모의 마음이 공감 됐다”, “그분들이 힘들게 생활하고 있는지 몰랐는데 알게 됐다”, “그 슬픔을 이겨내는 것이 주위에서 많은 사람의 도움 없이는 혼자 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든다”는 등의 소감을 전했다. 

MBC 생활정보 프로그램 ‘생방송 오늘아침’는 평일 아침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