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가려진 시간’ 강동원-신은수 주연, 판타지 영화…‘줄거리 및 결말 스포’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9.04.16 09: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영화 ‘가려진 시간’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다.

‘가려진 시간’은 2016년 11월 16일 개봉했으며 총 129분 한국 12세 관람가 영화다.

감독은 엄태화이며 관객수는 511,369명을 기록했다.

출연으로는 강동원, 신은수, 이효제, 김희원, 권해효 등이 있다.

극 중 강동원은 성민 역을 맡았으며 신은수는 수린 역을 맡았다.

영화 ‘가려진 시간’ 스틸컷
영화 ‘가려진 시간’ 스틸컷

‘가려진 시간’은 화노도에서 일어난 의문의 실종사건 후 며칠 만에 어른이 되어 나타난 ‘성민’과 유일하게 그를 믿어준 소녀 ‘수린’, 세상은 몰랐던 그 둘만의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친구들과 산으로 놀러갔다가 홀로 돌아온 소녀 ‘수린’이 어렵게 꺼낸 이야기로 시작하는 ‘가려진 시간’은 논리적으로 이해되거나, 이성적으로 설명할 수 없는 사건 앞에서 진실을 외면한 세상과 그와는 반대로 서로에 대한 믿음을 끝까지 지켰던 ‘성민’과 ‘수린’의 이야기를 판타지적 설정과 현실적 전개를 넘나드는 색다른 방식으로 풀어낸다. 

낯선 환경 속 외로운 소녀와 그녀에게 먼저 다가온 소년, 두 사람이 서로에게 마음을 열며 자기들만의 방식으로 교감하는 과정은 풋풋하고 꾸밈없던 모두의 어린 시절을 떠올리게 하며 영화의 감성을 아련하게 채운다.

하지만 산속에서 이상한 일을 경험하게 된 후 홀로 깨어나 혼란스런 수린 앞에 불과 며칠 만에 어른이 된 성민이 나타나며 극은 새로운 국면으로 나아간다.

겉모습은 전혀 다르지만 그 안에 담긴 표정, 감정, 마음을 느끼며 그가 성민임을 확신하는 수린의 진심과 그의 이야기를 들으려조차 하지 않는 어른들의 의심, 이들의 엇갈린 시선은 스토리의 긴장을 만드는 동시에 ‘믿음’과 ‘관계’에 대한 질문을 던지며 깊은 감정의 파동을 만든다.

남들과 다르게 흐르는 ‘가려진 시간’에 갇혔던 ‘성민’의 외로움과 두려움, 이를 보듬어준 단 한 사람 ‘수린’의 이야기를 섬세하게 그린 ‘가려진 시간’은 믿음보다는 의심에 익숙한 세상을 살아가는 모두를 위한 따뜻한 위로가 되어 가을 극장가에 잊을 수 없는 여운과 감동을 전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