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음악중심' 태연, '사계'로 4월 첫째 주 1위... 엑소 첸 솔로 '데뷔'-아이즈원, 블랙핑크 '컴백'

  • 한은실 기자
  • 승인 2019.04.06 16: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실 기자] '음악중심' 4월 첫째주 1위는 태연의 ‘사계’가 차지했다.

6일 방송된 MBC '쇼 음악중심'에서는 태연 ‘사계’가 백예린 ‘그건 아마 우리의 잘못은 아닐거야’와 장범준 ‘당신과는 천천히’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MBC '쇼 음악중심' 방송 캡쳐
MBC '쇼 음악중심' 방송 캡쳐

이 날 방송에서는 첸. 블랙핑크. 블락비 바스타즈. 아이즈원. 모모랜드. 펜타곤. 다이아. KARD. Stray Kids. 정세운. 공원소녀. 에버글로우. VAV. 1TEAM. 강시원. HYNN(박혜원). 핫플레이스가 출연했다.

이 날 음악중심에서는 인기 그룹들의 핫한 솔로 데뷔와 컴백 러쉬가 이어졌다.

아이즈원은 타이틀곡 ‘비올레타’로 컴백 스테이지를 가졌다. ‘비올레타’는 동화 ‘행복한 왕자’의 스토리를 일부 채용해 모든 이들에게 존재 자체만으로도 빛이 나는 사람이라는 열정 가득한 응원의 메시지를 담은 곡으로 아이즈원은 우아하면서도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펼쳤다.

신시사이저 소리가 돋보이는 재즈를 기반으로 한 'Help Me'로 컴백한 블락비 바스타즈는 피오의 파워풀한 래핑과 유권, 비범의 부드러운 보컬이 조화를 이뤄 섹시미와 절제미 넘치는 무대를 선사했다.

지난 앨범 이후 9개월만에 컴백한 블랙핑크는 무대에 앞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강렬한 군무가 들어있으니 그 부분을 주목해달라”며 부탁하며 킬링 포인트 안무를 맛보기로 선보였다. 컴백 스테이지에서 우선 수록곡인 'Don't Know What To Do'로 잔잔하고 몽환적인 사운드에 맞춰 퍼포먼스를 선보인 블랙핑크는 강렬한 리드 사운드와 웅장한 드럼 사운드가 돋보이는 타이틀곡 ‘Kill This Love'로 블랙핑크 다운 카리스마 가득한 랩과 보컬로 보는 이들을 매료시켰다.

엑소의 첸은 ‘사월이 지나면 우리 헤어져요’로 솔로 데뷔를 알렸다. 섬세한 피아노 연주가 인상적인 발라드 곡인 ‘사월이 지나면 우리 헤어져요’는 첸의 감성적인 보컬과 만나 시너지가 극대화된 감미로은 안방에 전하며 팬심을 흔들었다.
 

카드는 ‘밤밤(Bomb Bomb)' 무대로 정열적인 스테이지를 선사했고, 공원소녀는 'Punky Star'로 산뜻함이 가득한 무대를 선보였으며 스트레이키즈는 ’MIROH'로 파워풀한 칼군무를 보여주며 팬심을 사로잡았다. 정세운은 ‘Feeling'으로 감미로운 무대를 안방에 전달했다.

다이아는 ‘우와’로 비트감 넘치는 댄스와 함께 흥겨움 가득한 무대를 보여줬고 펜타곤은 ‘신토불이’로 신나는 토요일 불타는 이 밤에 걸맞은 열정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다. 모모랜드는 ‘I'm So Hot'으로 안방에까지 중독성 가득한 무대를 전했다. 

이 밖에 HYNN(박혜원)은 유창한 가창력으로 ‘시든 꽃에 몰을 주듯’을 선보였고 핫플레이스는 타이틀곡 'TMI‘로 데뷔 무대를 펼쳤다.

MBC '쇼 음악중심'은 매주 토요일 오후 3시 30분에 방영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