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임블리 호박즙 곰팡이, 임지현 초기 대응에 더욱 뿔난 소비자 “마음에 안드는 글 다 삭제”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4.03 19: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쇼핑몰 임블리에서 판매하는 호박즙 입구에서 곰팡이로 보이는 이물질이 발견된 가운데 쇼핑몰 측의 초기 대응이 더욱 화를 불렀다.

지난 2일 자신을 쇼핑몰 ‘임블리’ VVIP라고 밝힌 A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동안 임블리 찬양하며 다녔는데 호박즙에 곰팡이가 생겼고 게시판에 올리니 환불은 어렵고 그동안 먹은것에 대해선 확인이 안되니 남은수량과 폐기한 한개만 교환을 해주겠다 교환접수해서 보내라 이게 끝”이라는 글을 작성했다. 

이어 A 씨는 “너무 어이없고 보통은 이런식이면 환불이 예의 아닌가요. 곰팡인데 유통기한은 11월까지인데.... 심지어 냉장고 보관했는데 이럴수가 진짜 vvip되면서 화장품 전부 블리블리 쓰고 사람들에게 임블리 극찬을 했는데 그동안 이백가까이 써온 돈이 아깝다”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A 씨가 올린 게시물에는 사진에는 호박즙 파우치 입구에 곰팡이로 보이는 거뭇거뭇한 물체가 뭍어있다. 

그러나 A 씨의 문의 글에 임블리 측은 “분쇄한 호박을 넣어 단시간 저온처리를 하는데, 탱크 원물이 말라붙어서 변색된 덩어리가 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곰팡이 의혹을 일축했다. 

소비자 SNS
소비자 SNS

화가난 A 씨가 자신의 SNS에 폭로글을 올리자 ‘임블리 호박즙’에 대한 소비자들의 문의가 빗발쳤다. 결국 하루가  지난 오늘 3일, 임블리의 임지현 상무 개인 SNS 계정에 해명글이 올라왔다. 

그는 “김재식박사님(생산자)께서 확인결과 김재식박사님 호박즙에서도 이런경우가 지금까지 생산을하시고 판매를 하시면서 약 2건이 발생되었고, 호박즙을 생산하는 스파우트 파우치의 입구를 기계가 잠구는 과정중에 덜 잠기는 경우가 수십만건중 한두건정도 생길수 있는 오류가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통및 보관중 공기에 노출되고 공기중에 떠도는 균이 방부제없는 호박즙과 접촉되어 만나 곰팡이가 발생 될 수 있다고 한다. 이 부분은 유통및 보관상에서 공기와 만나 생기는 부분이라 100% 생기는것은 아니고 이렇게 발생할수 있는 경우의 수가 있다고 한다. 저희가 약 1년동안 몇 백만팩을 생산하며 판매를 하였고 확률로는 아주 적은 확률이라 하시지만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식품이고 블리님들이 드시는 제품이기에 정확한 내용을 알려드린다”고 설명했다. 

또 “아무리 적은 확률이라 하더라도 이런 가능성을 알게된 이상 현재로써 판매를 안하는게 맞다고 판단하여 결정했다. 어제 판매된 28차분에 대해서는 모두 환불해드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임블리 측의 초기 대처에 소비자들은 더욱 분노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ㅉㅉ 첨엔 지잘못아니라드만”, “다른사람은 안그런데 님꺼만그렇다며ㅋㅋ사과는 커녕 지잘못아니라고 잡아떼더니 구매자가 빡쳐서 인스타에 사진이랑 올리니까 사태의심각성을 알았나보지? 그제서야 남아있는것만 환불처리ㅋㅋㅋㅋㅋ소름돋아 진심” “카페글과 네이트판글 왜 다 삭제하는거예요.......” “파우더룸에서 글읽고 판에서 보는 중간에 블라인드 쳐짐 다시 파우더룸가봤더니 거기글도 삭제... 인스타에 댓글 창 닫고 삭제 맘에안드는글 쓰면 차단...워후”라며 비난했다.

비난이 이어지자 현재 임지현 상무는 인스타그램 댓글창을 모두 막은 상태.

그는 “호박즙이 아닌 다른 추측성 댓글들이 난무하고 있다. 제가 혼자서 모두 응대하기란 어렵다. 사실이 아닌 추측성 댓글들이 사실화되는 경우를 저는 수 도없이 겪어왔다. 그리하여 댓글창을 닫아두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적어놨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