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윤균상, “반려묘 솜이 무지개 다리 건넜다…고양이 헤어볼 탓”…채수빈-성훈-조승희-공승연 ‘애도’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3.29 01: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윤균상이 반려묘를 떠나보냈다.

28일 윤균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뭐라고 말을 시작해야할지 모르겠네요”로 시작하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저희 애기들을 사랑해주시는 분들을 위해 말씀드리겠습니다”며 “3월27일 6시경 저희집 막둥이 솜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넜다”고 이야기했다.

고양이 헤어볼을 토해내는 과정에서 폐렴이 진행됐으며  폐수가 차는게 보여 검진을 진행했으며 결국 사망했다고 전했다.

윤균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윤균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윤균상은 “너무 힘들어서 얼른 쉬고싶었나봐요 우리 막둥이가”라며 “글을쓰면서도 눈물이나고 머리가깨지고 가슴이 불타는 기분”이라고 심경을 고백했다.

이어 그는 “반려동물을 호기심과 이기적인 욕심으로 분양 받지마시길 제발 다시한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고양이 헤어볼이란 고양이의 털이 뭉쳐져 있는 덩어리를 뜻한다. 

평소 몸을 핥으며 단장을 하는 고양이는 ‘그루밍(Grooming)’을 통해 많은 양의 털을 삼키게 된다.

윤균상 인스타그램

해당 털들은 변과 함께 배설되지만 일부는 소화기관에 남아 축척된다. 이후 남아있는 털은 구토를 통해 토해낸다.

이는 지극히 정상적인 일로 헤어볼을 배출해내지 못 할 경우 고양이의 변비, 식욕부진, 소화장애, 장폐색 등을 일으킬 수 있다.

한편 윤균상의 소식에 배우 채수빈은 솜이는 아빠 덕분에 행복한 기억들 가득 안고 좋은곳으로 잘 갔을거야.. 예쁜 솜이야 잘가..”라며 애도를 표했다.

또한 성훈과 조승희, 공승연이 이모티콘을 남겨 애도를 전했다.

앞서 유균상은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반려묘와 함께한 일상을 공개했다. 

아래는 윤균상 인스타그램 전문.

아,..
뭐라고 말을 시작해야할지 모르겠네요.
.
저희 애기들을 
사랑해주시는 분들을 위해.
말씀드리겠습니다.
3월27일 6시경.
저희집 막둥이 솜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넛어요..
헤어볼을 토해내는 과정에 
폐에 토사물이 들어가
폐렴이 왔고.
좀 나아지는듯했으나
사진을 찍었는데 폐수가 차는게 
보이고 복막염인듯해
확진을 위한 검사를 진행 도중에
많이 힘들었는지
서둘러 떠나버렸습니다.
너무 서둘러가는 바람에
마지막 떠나는 모습은 보지못하고.
눈물속에 인사하고
보내주게 되었습니다.
글로쓰다보니
부족한부분이 많지만
뭐 하나 늦은 대처나 실수는 없었고
최선을 다해준 병원에도 
고개숙여 감사인사를 전합니다.
그저
솜이가 
너무 힘들어서
얼른 쉬고싶었나봐요
우리 막둥이가.
.
.
.
아무도 이별을생각하고 만남을
시작하지는 않죠.
글을쓰면서도 눈물이나고
머리가깨지고 
가슴이 불타는 기분이에요.
.
반려동물.
호기심과 이기적인 욕심으로
분양 받지마시길 
제발 다시한번 부탁드립니다.
.
그리고
우리 솜이 
좋은곳에서 나보다 좋은
사람들과 친구들과
행복하게 즐겁게

건강하게 지낼수있길 
기도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더 좋은 아빠가 되어주지못해서
미안해 딸.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