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생일’ 설경구-전도연, “쉬운 영화는 아냐…감정 억누르면서 촬영해”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3.18 22: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설경구와 전도연이 ‘생일’을 연기하면서 감정적으로 힘들었던 부분에 대해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용산CGV에서 영화 ‘생일’의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이종언 감독, 설경구, 전도연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설경구-전도연-이종언 감독 / 로스크

영화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를 그린다. 

‘생일’은 세월호 참사의 아픔을 다룬 영화로 아직 슬픔을 극복하지 못한 사람들에게는 어쩌면 보기 힘든 작품일 수도 있다.

이종언 감독 / 로스크
이종언 감독 / 로스크

이에 이종언 감독은 “아마 보기 어렵고 마주하기 힘들 것 같다고 하는 건 그만큼 힘드시기 때문일 것 같다. 그런 분들이 많으실 것 같다. 우리는 다들 너무 힘들었으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이 감독은 그래도 “조금 더 먼저 오실 수 있는 분들도 있을 거다. 그렇게 보시고 나면 단지 슬프고 힘들기만 한 게 아니라는 걸 직접 보고 아신 분들이 다른 누군가를 데려오고 그럴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바란다”고 말했다. 

극 중 아들이 세상을 떠나는 순간 가족의 곁을 지키지 못해, 미안한 마음을 품고 살아가는 아버지 ‘정일’을 연기하는 설경구는 “감정적으로 쉬운 영화는 아니었다. ‘정일’이라는 역은 세월호 참사 때 가족 옆에 못 있었던 인물”이라고 자신이 맡은 자신의 역할을 소개했다. 

설경구 / 로스크
설경구 / 로스크

이어 “몇 년 후 가족들에게 다가가려고 하는 인물이다 보니까 ‘정일’은 참사의 당사자면서 감독님 시선에서 관찰자 역을 수용해야 하기 때문에 담담하게 하려고 노력했다. 옛날 같으면 혈기왕성하게 집어  던지고 그랬을 텐데 꾹꾹 참아보려고 애를 썼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설경구는 “분노를 누르려고 애쓰면서 연기했는데 오히려 촬영이 종료되고 나서 현장에서 깊이 울었던 것 같다”고 ‘정일’을 연기하면서 느낀 점을 밝혔다.

전도연 / 로스크
전도연 / 로스크

이를 들은 전도연은 “옛날 같았으면 저희 얼굴이 부어서.. (웃음) 극 중 ‘순남’은 슬픔을 받아들이면 아들의 죽음을 인정하는 것이기 때문에 슬픔을 받아들이지 않는다. 혼자만 단절하고 그녀만의 방식으로 아들의 빈자리를 채워가며 살고 있다”고 ‘순남’을 설명했다.

이어 “제가 걱정됐던 건 ‘순남’과 이 이야기를 보면서 제 감정이 앞서갈까 봐 걱정했던 것 같다”며 “시나리오를 읽을 때나 감독님이랑 이야기를 할 때 ‘순남’으로서 느낄 수 있는 감정인지 혹은 이게 저의 슬픔에 젖은 건지 이런 것들에 대해 이야기하고 의심하면서 촬영했던 것 같다”고 극 중 순남을 연기하면서 걱정했던 부분을 이야기했다. 

설경구-이종언 감독-전도연 / 로스크

전도연은 극 중 떠나간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안고 슬픔을 묵묵히 견뎌내는 엄마 ‘순남’ 역을 맡아 감정연기와 폭발적인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2014년 4월 이후 남겨진 우리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생일’은 오는 4월 3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