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킬잇’ 남성우 감독, 장기용-나나 캐스팅 이유는 “비주얼 1순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바라보기만 해도 눈이 시원해지는 화려한 두 남녀, 장기용과 나나가 킬러와 형사로 만나 역대급 케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18일 서울 강남구 르메르디앙 서울 호텔에서 OCN 새 토일드라마 ‘킬잇’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장기용, 나나, 남성우 감독이 참석했다.

장기용은 동물 앞에선 따뜻한 수의사이자 제거해야 할 타깃 앞에선 냉혹한 킬러 김수현 역을, 나나는 사건을 수사할 땐 집요하고 냉철하지만, 알고 보면 따스한 마음을 가진 엘리트 형사 도현진 역을 연기한다. 

이날 장기용과 나나는 큰 키와 훤칠한 비주얼로 등장해 시선을 압도했다.

나나-장기용 / OCN ‘킬잇’
나나-장기용 / OCN ‘킬잇’

장기용은 ‘킬잇’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우선 대본이 너무 재밌었다. 감독님과의 미팅도 정말 편안해서 현장에서 재밌을 거 같았다. 동물한텐 따듯하고 사람을 제거할땐 차가운 이중적 캐릭터가 매력적이어서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나나는 “저 역시 대본이 너무 재미있었다. 킬러와 형사의 대립이 신선하게 다가왔다. 현진이란 인물이 가진 성격과 상황이 공감이 많이 되서 꼭 한번 해보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남성우 감독은 “킬러라는 소재가 영화에서는 보였으나 드라마에서는 잘 보이지 않았다. 어릴 때부터 총 가지고 노는 것을 좋아했었다. 또 주인공의 아픔이 치유되는 과정이 드라마의 중요 요소인데 이를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지에 흥미가 생겼다”고 ‘킬잇’에 끌린 이유를 설명했다.

남성우 감독 / OCN ‘킬잇’
남성우 감독 / OCN ‘킬잇’

또한 나나와 장기용을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서는 “드라마를 준비하면서 비주얼적인 부분을 생각 많이 했다. 다 1순위로 생각한 배우들과 일을 하게 됐다. 처음부터 캐스팅에 스트레스가 없었다. 투 샷 봤을 때 찍을만 나겠다 싶었다”고 밝혔다.

킬러로 녹아들 수 있었던 방법에 대해 묻자 “원래 장르물 좋아한다. 해외 영화를 볼 때도 피가 나오는 것을 좋아한다. 해외 킬러 영화를 많이 봤다. 이미지 적으로 눈빛이나 분위기를 참고했다. 따라 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했을 때 어떤 분위기를 내야 할까’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각각 킬러와 형사로 변신한 두 사람은 액션에 특히 신경 써야 했을 것. 서로가 본 액션 연기는 어땠을까.

나나 / OCN ‘킬잇’
나나 / OCN ‘킬잇’

나나는 “장기용의 액션신을 촬영하면서 본적은 없고 영상을 통해 봤다. ‘원샷 원킬’이라는 말이 떠오르더라. 총으로 한 번에 적중시킨다. 킬러다 보니 짧고 심플하고 간결하면서도 묵직한 느낌의 동작들이 많아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장기용 / OCN ‘킬잇’
장기용 / OCN ‘킬잇’

반면 장기용은 나나의 액션 장면을 실제로 봤다고 전하며 “눈빛이 살아있다. 촬영 도중 살짝 다쳤는데 열심히 하고 파이팅 하는 모습이 멋졌다. 나도 피를 보더라도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열의를 다졌다.

‘킬잇’은 동물을 살리는 수의사 킬러와 사람을 살리는 형사의 킬러액션 드라마로 오는 23일 토요일 OCN에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