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열혈사제’ 김남길, 고준에게 폭행을 당하고 금새록 결정적 단서…이하늬는 김남길 걱정에 김성균은 ‘바야바 변장’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3.16 22: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열혈사제’ 에서는 김남길이 고준에게 폭행을 당하고 금새록 결정적 단서를 찾아내고 이하늬는 김형묵 명령 듣지만 김남길을 걱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6일 방송된 sbs 드라마 ‘열혈사제’에서는 해일(김남길)은 쏭삭(안창환)과 요한(고규필)이 철범(고준) 일당에게 잡히자 둘을 구하러 달려갔다. 

 

sbs방송‘열혈사제’방송캡처
sbs방송‘열혈사제’방송캡처

 
하지만 철범(고준)의 함정이었고 해일(김남길)은 철범 일당과 몸싸움을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철범(고준)은 해일(김남길)에게 야구방망이를 휘두르며 위에 “위로 올라가면 이영준 신부에게 안부를 전해”라고 말했다.
 
그때 대영(김성균)의 멧돼지가 나타났다는 신고로 구조대가 출동했고 철범(고준)은 “오늘 김해일 저승사자가 월차를 냈나보다”라고 중얼거렸다.
 
한편, 경선(이하늬)은 지방으로 좌천되고 다시 돌아 온 후 석태(김형묵)의 명령에 따르고 있었지만 해일(김남길)이 철범(고준)에게 당했다는 말을 듣고 걱정이 됐다.
 
승아(금새록)는 경찰서에서 파일을 뒤지다가 이영준(정동환)신부 사건의 결정적인 단서를 찾아내고야 말았다.
 
성규(전성우)와 인경(백지원)은 해일(김남길)이 입원해 있는 병원을 찾았고 성규는 “신부님 다칠 동안 구대영 형사님은 어디 있었냐”라고 했고 해일은 “강도를 잡고 있었다. 하지만 구대영 형사 없었으면 더 큰일 날뻔했다”라고 하며 편을 들어줬다.
 
이때 장룡(음문석) 일행이 나타나서 과일바구니를 주며 “생각보다 많이 다쳤네”라고 하며 해일의 화를 돋웠다.
 
그러자 해일은 철범(고준)의 차에 낙서를 해서 소심한 복수를 하게 됐다. 

 

sbs방송‘열혈사제’방송캡처
sbs방송‘열혈사제’방송캡처

 
한편, 구담시 카르텔의 핵심 멤버 구청장 동자(정영주)는 지난시간 해일(김남길)이 비밀 장부를 뿌리자 당황하게 됐다.
 
이어 철범(고준)에게 해일(김남길)을 처리하게 했고 해일은 이에 폭행을 당하게 됐다. 
 
동자(정영주)는 다시 철범(고준)을 만나서 해일(김남길)에 의해 불량 급식업체가 문을 닫게 되자 대안을 세우라고 종용했다.
 
철범(고준)은 용문(이문식)을 만나러 와서 손님(정시아)에게 사기를 치는 모습을 보고 “네 동생 때문에 지금 멸망하게 생겼는데 여기서 약을 팔고 있냐”라고 하며 호통을 쳤다.
 
해일(김남길)은 더 끈끈해진 팀워크로 대영(김성균)과 승아(금새록)과 공조를 했다.
 

또 어느새 특별수사본부가 된 성당 식당 안에서는 긴급회의가 소집되고 대영(구대영)은 기발한 아이디어를 내 놓았는데 변장을 하자는 것이었다.

해일(김남길)은 가위바위보로 변장을 하기로 결정하고 대영(김성균)이 바야바 변장을 하면서 궁금증을 줬다. 
 
SBS 드라마 ‘열혈사제’는 금요일,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