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도심 속에서 별을 볼 수 있는 ‘별빛산책’, 신청 방법은?

  • 이승주 기자
  • 승인 2019.03.16 16: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주 기자] 도심 속에서 별과 우주를 감상하고 느낄 수 있는 곳 서울시립천문대.

16일 서울시립천문대가 실시간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그 이유는 서울시립천문대가 4월부터 도심 속에서 별을 바라볼 수 있는 ‘별빛산책’를 실시한 것.

이에 관련해 서울시립천문대는 지난 28일 공식홈페이지에  ‘별빛산책’ 행사 포스터와 공지를 올리고 많은 사람들의 참여를 당부했다.

서울시립천문대 공식 홈페이지
서울시립천문대 공식 홈페이지

공개된 행사 포스터에 따르면 4월 행해지는 ‘별빛산책’ 프로그램은 밤 7시부터 9시까지 실시된다.

프로그램의 진행 순서는 천체투영실 교육으로 시작해 우주비행사와 천체에 대해 알 수 있는 천문입체영상을 감상한 후 4월의 주요 관측대상인 ‘프레세페 성단’,‘미자르&알코르’를 관측한다.

‘별빛산책’ 의 일정은 4월 5일인 금요일부터 시작해 약 4주간 운영되며 금요일과 토요일만 운영한다.

4월의 마지막 주인 26~27일은 과학축제 준비로 운영되지 않는다.

대상은 6세이상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유아는 3500원, 초중고학생은 4500원, 성인은 5500원의 요금이 붙는다.

또한 신청인원이 15명 미만 시에는 취소될 수 있으며 한 ID로 최대 5명까지 예약할 수 있다.

‘별빛산책’신청 방법은 서울시립천문대 홈페이지에 가입 후 신청할 수 있다.

4월에 실시하는 ‘별빛산책’ 첫 예약은 4월 2일에 오픈된다.

인터넷으로만 예약과 결제가 가능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