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비켜라 운명아’ 서효림, 박윤재의 “결혼 후 김혜리와 살자”는 말에 반대…강태성은 박윤재가 김혜리 친자 사실 알게 돼 ‘경악’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3.15 21: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비켜라 운명아’에서는 이별 위기에 놓인 박윤재와 서효림의 모습이 그려졌다. 
 
15일 방송된 KBS1‘비켜라 운명아’에서는 수희(김혜리)는 남진(박윤재)에게 뭐든 해주고 싶다며 “승주(서효림)의 예물을 직접 챙기겠다”고 말했다. 

 

KBS1‘비켜라 운명아’방송캡처
KBS1‘비켜라 운명아’방송캡처

 

남진(박윤재)은 “상무님이 저를 낳아주셨는지는 모르지만, 아무 느낌 없다”며 선을 그었다.
 
청산은 비서에게 수희(김혜리)가 현강을 반토막 낼 계획을 세우고 있다는 말을 듣고 놀란 표정을 지었다.
 
이어 청산에게 찾아온 철상(권혁호)가 경비원으로 복귀 시켜달라고 했다.
 
철상(권혁호)은 청산(강신일)의 사무실에서 수희(김혜리)와 마주쳤다.
 
 수희는 철상을 보고 “아직도 여기에 미련이 남아있냐”라고 하자 철상은 “말로 내가 나쁜 마음먹고 남진이를 물에 풍덩 빠뜨리지 않는 것을 다행으로 알아”라고 하며 자리를 떴다.
 
청산(강신일)은 이태리 브랜드 콜라보가 벽에 부딪히자 수희(김혜리)에게 복귀해달라고 청했다.
 
그러자 수희(김혜리)는 “남진이 내가 현강에 복귀하는 것을 원치 않는다”라고 했고 청산은 “남진은 현강을 위한 거라면 복귀하는 것 반대하지 않을 거다”라고 말했다.
 

KBS1‘비켜라 운명아’방송캡처
KBS1‘비켜라 운명아’방송캡처

 

한편, 남진(박윤재)은 승주(서효림)에게 결혼 후 수희(김혜리)와 함께 살아야 한다고 이야기 했다.
 
승주(서효림)는 남진(박윤재)에게 “나보고 상무님이랑 함께 살라는 거냐”고 물었고 
 
승주(서효림)는 남진(박윤재)에게 “사람 그렇게 쉽게 변하지 않는다. 지금은 이래도 다시 시어머니 노릇하려 할거다”라고 말했다
 
 남진(박윤재)은 승주(서효림)에게 “그럼 헤어질 수 있다는 뜻이냐”라고 되물었고 승주는 “이건 남진씨에게 달려 있다”라고 의미심장한 답으로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았다. 
 
 또 회사에 복귀한 시우(강태성)과 진아(진예솔)를 보고 장비서(이정훈)와 직원들이 반가워했다.
 
직원은 시우(강태성)에게 “아무리 안남진이 최상무님의 친자식이라도 우리 최팀장님이 적통이잖아요”라고 말했고 이때 장비서가 난감한 표정을 지었다.
 
시우(강태성)는 깜짝 놀라면서 “도대체 무슨 말이냐? 남진이 형이 우리 엄마 아들이라니. 누가 그런 소리를 하냐”고 불같이 화를 냈다.
 

앞으로 남진이 수희의 친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시우가 어떻게 대처를 할지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비켜라 운명아’은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