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비켜라 운명아’ 서효림, 김혜리와 갈등-진예솔도 비밀 알아…강신일은 “박윤재 아닌 강태성이 후계자가 되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비켜라 운명아’에서는 박윤재가 김혜리의 친아들이라는 이유로 현강 후계자 자격이 박탈될 위기에 처해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11일 방송된 KBS1‘비켜라 운명아’에서는 철상(권혁호)이 시우(강태성)의 병실에 있는 것을 보게 된 수희(김혜리)는 철상을 병실 밖으로 나오게 했다. 

 

KBS1‘비켜라 운명아’방송캡처
KBS1‘비켜라 운명아’방송캡처

 
이어 수희(김혜리)는 철상(권혁호)에게 “시우가 수술을 마칠 때까지는 사실을 알면 안 된다. 애초에 당신 때문에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이 아니냐?”라고 하며 화를 냈다. 
 
이를 듣게 된 진아(진예솔)는 깜짝 놀랐고 수희(김혜리)는 진아(진예솔)에게 남진(박윤재)이 자신의 친자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승주(서효림)는 수희(김혜리)를 엄마로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남진(박윤재)에게 선을 그었다.
 
승주(서효림)는 유비서(허은)가 장실장(이정훈)에게 보여준 수희와 남진과의 친자 확인 유전자검사 결과지가 회사에 나돌자 화를 참지 못했다.
 
승주(서효림)는 수희(김혜리)에게 “유전자 검사지까지 직원들한테 보여주는 이유는 뭔데요? 남진 씨가 용서해 줄거라고 생각하는 거냐?”라고 하며 화를 냈다.
  
수희(김혜리)는 승주에게 “한승주 씨. 남진을 그렇게 모르냐? 어제 내가 병원 옥상에서 죽으려고 할때 남진이 나를 구해줬다. 친엄마가 죽으며 어떻하냐”라고 했다고 말했다.
 
승주(서효림)는 수희(김혜리)가 자리를 떠난 후에 눈물을 글썽이면서 분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

 

KBS1‘비켜라 운명아’방송캡처
KBS1‘비켜라 운명아’방송캡처

 
한편, 청산(강신일)변호사는 시우(강태성)가 현강의 적자인 상황에서 현강의 정당한 후계자는 남진이 아니고 시우가 아닐까라는 고민을 했다.
 
이에 청산(강신일)은 사망한 안석호(남일우) 회장 동생인 이사를 회사에 불러서 남진의 거취를 의논했다. 
 
청산은 남진(박윤재)이 수희 친자임을 밝히고 “모든 게 밝혀진 상황에서 남진군이 현강 후계권에 오르는 것은”이라며 남진의 자격에 대해 얘기했다.
 
수희(김혜리)는 친아들인 남진(박윤재)의 병문 안을 가서 승주(서효림)에게 남진을 부탁했다.
 
수희(김혜리)는 승주(서효림)에게 “남진이 좀 잘 부탁한다. 승주야”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건넸고 승주는 “자기가 뭔데 잘 부탁한대”라고 중얼거렸다.
 
남진(박윤재)은 수희(김혜리)가 가고 난 뒤 승주에게 “최상무님도 날 보는 데 많은 감정이 들어 있었다. 허탈함, 죄책감”이라고 말했다.
 
순자(이종남)는 허집사(양혜진)에게 “이번 수술이 끝나면 나는 떠나야겠다”라고 말했고 “남진이 최상무를 받아들이면 섭섭하겠다”라고 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한편, 남진(박윤재)과 시우(강태성)은 수술실에 들어갔고 수희(김혜리)는 이를 멀리서 지켜보며 눈물을 흘렸다.
 

또 앞으로 3차 경선 결과에 따라 현강 후계자가 결정되는 것인지, 남진(박윤재)과 시우(강태성) 중 누가 후계자가 될 것인지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줬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비켜라 운명아’은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