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프로듀스 101 시즌4’, 제 2의 더유닛 되나…‘센터 투표 후보’ 대부분 그룹 소속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3.15 15: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프로듀스 101 시즌4’인 ‘프로듀스X101’의 센터 후보가 공개된 가운데 누리꾼들의 반응은 미지근하다. 

15일 Mnet ‘프로듀스X101’ 측은 첫 타이틀곡의 무대를 더욱 빛내줄 센터 선발 투표를 시작했다. 

공개된 후보는 A등급을 받은 15명으로 빅톤 출신 플랜에이 한승우, 최병찬, 업텐션에서 우신이라는 예명으로 활동한 김우석과 웨이란 예명으로 알려진 이진혁, 마이틴 송유빈, 김국헌 등 이미 데뷔했던 멤버들이 대거 포함됐다. 

이 외에도 강현수, 김시훈, 김현빈, 문현빈, 박윤솔, 손동표, 이준혁, 최수환, 함원진 등의 연습생들이 센터 후보로 올랐다. 

‘프로듀스X101’은 프듀 최초로 국민 프로듀서의 투표를 반영해 센터를 결정한다. 

센터 선발 투표는 15일 낮 12시부터 밤 12시까지, 12시간 동안 프로그램 공식 홈페이지에서 진행된다. 

그러나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그리 뜨겁지만은 않았다.

Mnet ‘프로듀스X101’
Mnet ‘프로듀스X101’

워너원을 배출했던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는 대부분의 참가자들이 연습생 신분이었던 과는 달리 이번에는 그룹 소속 출신들이 대거 늘어난 것.

이는 연습생과 출발선이 다르다는 지적과 함께 이미 노출도가 있는 연예인이 등장함으로서 신선함이 떨어진다는 우려를 샀다.

이에 누리꾼들은 ‘제 2의 더유닛’이라며 기대감을 낮추기도 했다.

한편, ‘나야 나’를 이을 ‘프로듀스 X 101’ 타이틀곡 제목이 ‘_지마’로 정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연습생들은 지난 10일 새 타이틀곡 ‘_지마’ 녹음을 마쳤다. 이는 ‘포기하기 마’, ‘무너지지 마’라는 의미를 담은 곡이다. 

‘프로듀스 X 101’은 글로벌 아이돌 선발 프로젝트 프로그램으로 3월 초 합숙을 시작했으며, 상반기 방송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