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진심이 닿다’ 이동욱, 드라마 복귀한 유인나 위해 이별 고하다…‘위기의 연고 커플’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3.14 23: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억울한 누명을 벗고 배우의 자리로 돌아가는 오진심에게 권정록이 이별을 고했다. 

14일 방송된 tvN ‘진심이 닿다’ 12회 (극본 이명숙 최보림/연출 박준화)에서는 스토커 이강준(김견우 분)가 체포되며 누명을 벗은 배우 오진심(예명 오윤서/유인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tvN ‘진심이 닿다’ 방송 캡처

이날 권정록(이동욱 분)은 오진심의 집에 무단 침입한 스토커 이강준에게서 오진심을 구해내며 “내 여자에게 손대지마”라고 말했다. 

이후 이강준은 검사 김세원(이상우 분)에게 넘겨졌다. 다음 날 이강준이 오윤서를 지속적으로 스토킹 해온 사실과 더불어 탈세, 마약 등의 범죄르 저지른 사실이 뉴스에 보도됐다.

이로 인해 과거 마약 스캔들에 연루돼 억울한 자숙 기간을 보낸 오윤서에 대한 대중들의 응원이 이어졌다. 

tvN ‘진심이 닿다’ 방송 캡처

모든 오해가 풀린 후 오진심은 한번 엎어졌던 드라마 작가와 다시 만나게 됐다. 작가는 “오윤서가 해줬으면 좋겠다”며 드라마를 제안했다. 오윤서에 대한 오해가 풀려 대중들이 호감으로 돌아섰고 그런 오윤서의 복귀작에 관심이쏠렸다는 것. 

이를 들은 대표는 “한번 신뢰를 잃은 곳과는 할 수가 없다. 윤서야 너도 하기 싫지?”라고 말했다. 하지만 오진심은 “아니 나 하고 싶은데”라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진심은 대표와 매니저의 계속 된 만류에도 “이 드라마에 대한 애정이 커졌다. 이 드라마 할 거다. 변호사 역할 잘 할 수 있다”고 말하며 드라마 출연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tvN ‘진심이 닿다’ 방송 캡처

하지만 오진심은 권정록에 대한 걱정이 앞섰다. 자신이 변호사 역할 때문에 로펌에 출근했다는 사실을 알고 권정록이 실망할까봐 걱정한 것. 

그런 걱정과 달리 권정록은 “조금 놀란 것도 사실이지만 오진심씨가 배우 일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알아서 기쁘다. 너무 잘 됐다”며 오진심을 축하했다.

이에 오진심은 “다행이다 싶다”며“ 나한테 실망해서 다시는 나 안 보고 싶다고 할까 봐, 그만 만나자고 할까 봐 걱정했다”고 말했고 권정록은 그런 오진심을 안심시켰다.

이후 권정록은 로펌에 월차를 내고 오진심과의 집 데이트를 즐겼다. 권정록은 배고파하는 오진심을 위해 김치찌개 요리에 나섰다. 

하지만 냉장고 속에는 음식이 떨어졌고 권정록과 오진심은 사람들의 시선을 피해 시장으로 장을 보러 떠나기로 했다. 

이때 오진심은 입술이 건조하다며 립밤을 바른 권정록에게 “나도 입술 건조하다”며 깜짝 입술 뽀뽀를 해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이후 두 사람은 시장에서 장을 보며 소소한 데이트를 즐겼고 집으로 돌아와서 식사 후 젠가 게임을 하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tvN ‘진심이 닿다’ 방송 캡처

이날 오진심과 권정록의 연애 사실을 알게된 매니저는 권정록을 찾았다. 

사촌이 아닌 매니저라는 사실을 밝힌 그는 권정록에게 “윤서를 많이 좋아하냐”고 물었다. 

이에 권정록은 “좋아한다. 내가 좋아하는 게 문제가 되는 것이냐”고 답했다.

매니저는 “윤서는 내 청춘이다. 윤서가 드라마 때문에 로펌에서 성실하게 일하고 있다는 게 언론에 알려지면서 이미지가 정말 좋아졌다. 그런데 변호사님과 연애중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 그 진정성을 의심받을 것”이라며 “진부한 말이지만 윤서를 위해 헤어져달라”고 말했다.

그러자 권정록은 “진부한 대답이지만 제가 윤서씨를 많이 좋아한다. 내가 먼저 헤어지자고 말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tvN ‘진심이 닿다’ 방송 캡처

다음날 한 커뮤니티에 권정록과 오진심의 데이트 장면이 찍힌 사진이 올라왔다. 이를 본 로펌 직원들은 권정록에게 사진을 보여주며 해명을 요구했고, 권정록은 사귀는 사이가 아니라며 그냥 밥을 먹었을 뿐이라고 부인했다. 

오진심은 “만약 기사가 나갈 경우 소속사 대표님이 공적인 관계라고 반박 기사를 낼 것이다. 그런데 나는 변호사님과 만나는 건 사실이니까 그냥 인정해도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권정록은 그렇게 하지 않아도 된다며 대표의 말을 따르라고 해 오진심을 서운케 했다. 

이후 권정록의 고민은 깊어져만 갔다. 배우라는 직업을 사랑하던 오진심의 모습을 떠올리며 힘들어 하는 모습을 보였다. 

로펌 직원들은 로펌을 떠나는 오진심을 위해 송별회를 준비했다. 하지만 권정록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모두를 의아하게 했다. 권정록은 로펌을 떠나는 오윤서를 위해 혼자만의 송별회를 준비, 함께 영화를 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영화가 끝난 후 집으로 돌아가던 길 권정록은 “오윤서씨 덕분에 행복했다. 아까 그 영화처럼 오진심씨는 오윤서의 자리로 저는 원래 제 자리로 돌아갔으면 한다. 헤어지자”라며 오진심에게 이별을 고했다. 

배우의 자리로 돌아가게 된 오진심과 그런 오진심을 위해 이별을 택한 권정록. 위기를 맞은 연고 커플의 사랑이 어떤 결말을 맞이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tvN ‘진심이 닿다’는 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뚝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윤서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을 만나 시작되는 우주여신 위장취업 로맨스 드라마로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