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동네변호사 조들호2’ 박신양X이민지X최대성, 고현정X문수빈의 대산복지원 증인 ‘김명국-이병욱 살해 계획 구사일생 막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에서 박신양이 고현정을 찾고 의식을 찾은 고현정이 정원중에게 김명국과 이병욱의 출금금지를 지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2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에서는 들호(박신양)는 의식을 잃고 누워있는 자경(고현정)의 병실을 찾았다.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앞서 들호(박신양)는 종섭(권혁)은 '적의 적은 친구'라는 종복(정준원)의 말을 듣고 들호를 만났다.
 
종섭(권혁)은 들호(박신양)에게 “자경(고현정)의 정보를 내 줄태니 나중에 진짜 싸움을 하자”고 제안했고 들호(박신양)는 “추운데 괜히 왔네”라고 일어섰다.
 
하지만 들호(박신양)는 종섭(권혁)의 담배꽁초를 입수하고 소미(이민지)에게 가져다 줬다.
 
들호(박신양)는 대산복지원의 비품 관리를 하던 김계옥을 찾았지만 의식불명 상태였고 그의 딸을 찾아가서 정건(주진모)의 증거 타임캡술이 있다는 것을 알게됐다.
 
소미(이민지)는 김계옥의 딸의 아버지가 불분명 한 것을 알고 성폭행을 당했을 거라고 추측하고 그 가해자를 찾는 상황이었는데 들호가 가져다 준 종섭(권혁)의 담배 꽁초로 유전자 검사를 했다.
 
한편, 자경(고현정)은 대산복지원의 일원인 이재룡(김명국)과 공창수(이병욱)에 의해 테러를 당하고 위독한 상태로 병원에 입원했다.
 
의식불명인 자경(고현정)을 찾아은 들호(박신양)은 “3년을 기다려 복수했고, 국일을 가졌겠지. 근데 그게 네 것이 뒬 순 없어. 난 그걸 알려줘야만 하는 거고. 네가 큰 싸움 해보자고 했지. 그럼 이렇게 누워있으면 안 되는 거잖아”라고 말했다.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자경(고현정)은 들호(박신양)가 다녀간 후에 정신을 차리고 차장 검사 덕영(정원중)을 불러서 이재룡과 공창수의 출국 금지를 명령했다.
 
자경(고현정)이 깨어났다는 소식을 들은 이재룡(김명국)과 공창수(이병옥)는 생명의 위험을 느끼고 출국을 하려했지만 출국 금지로 배에 밀항할 계획을 세웠다.
 
이를 알게 된 한민(문수빈)은 자경(고현정)에게 둘의 밀항 소식을 알렸고 “하라고 해. 마지막 가는 길 돈 좀 쓰고 가라고”라고 답했다.
 
이어 자경(고현정)은 “밀항이라. 자신들이 저승으로 가는 길인 줄도 모르고”라고 중얼거렸다.
 

또 들호(박신양)의 편에서는 이재룡(김명국)과 공창수(이병옥)이 대산복지원의 중요 증인으로 살아있어야 했기 때문에 소미(이민지), 만수(최승경) 그리고 재혁(최대성)과 함께 둘의 뒤를 쫓으며 한민(문수빈)이 둘을 데려가려 할려는 찰나 구출하게 됐다.  
 
KBS2‘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